丁 “이제는 정세균‧최재형 구도…이낙연, 盧 탄핵은 추미애가 잘 알아”

发稿时间 2021-07-22 16:48

정세균 전 국무총리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후보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최근 대선 판도 대세는 ‘정세균 대 최재형’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정 전 총리는 22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지지율이 빠지기 시작했다. 실체가 드러나기 시작했다”며 “야권에서는 입당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띄우지 않을까 싶다”고 평가했다.

이어 “지금까지는 이재명, 윤석열이 적대적인 공생관계가 만들어져 왔지만 균열이 시작되면서 앞으로는 ‘정세균, 최재형의 구도가 되지 않을까’ 그렇게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을 향해서는 “이분이 (대선)후보가 될 가능성도 없고, 대통령은 더더욱 가능성이 없다고 말씀드려왔다”며 “지금 광주에 가서 하는 말과 대구에 가서 하는 말이 다 다르다. 망언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최근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노무현 전 대통령의 탄핵을 두고 네거티브 공방을 벌이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가타부타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밝혔다. 다만 당시 상황은 추미애 후보가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정 전 총리는 “당시 저는 의장석을 지켰고 우리 의원들이 다들 본회의장에 들어가서 탄핵을 저지하기 위해 정말 갖은 노력을 다했다”며 “그런데 그 당시에 이낙연 후보는 다른 정당에 있어서 그 정당 내부 사정을 저희들은 자세히 모른다. 그때 내부 사정을 잘 아는 분이 아마 같이 있었던 추미애 후보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이 지사는 이 전 대표가 노 전 대통령 탄핵 당시 반대하지 않고 찬성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이 전 대표는 반대했다고 밝혔으나 당시 사진 등이 공개되며 논란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정 전 총리는 “추 후보가 알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그걸 또 제가 ‘안다, 모른다’고 단정할 수는 없다”며 “다만 이런 문제들이 그냥 본선에 가면 핵폭탄급으로 발전할 수 있기 때문에 내부경선에서 잘 걸러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정 전 총리는 이날도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징역형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 전 총리는 “법원이 정황 중심으로만 판단을 한 것 같다”며 “우리 경남도민들께 도정 공백을 초래한 것에 대해서는 송구스러운 마음이지만 법원 판결이 조금 더 증거 재판주의에 충실했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고 전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