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년 된 도곡동 개포럭키아파트, 28층 아파트로 재건축

发稿时间 2021-07-23 09:39
'역세권 주택 및 공공임대주택 건립 관련 운영기준' 적용한 최초 소규모재건축사업 종교시설 설치 위한 원불교 부지 지구단위계획구역 변경안도 가결

개포럭키아파트 위치도. [사진=서울시 제공]



35년 된 강남구 도곡동 개포럭키아파트가 최고 28층 아파트로 재건축된다. 

서울시는 지난 22일 제7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 수권 소위원회를 재최하고 '개포택지개발지구 지구단위계획 결정(변경) 및 특별계획구역17(개포럭키아파트) 세부개발계획 결정안'을 수정가결했다고 23일 밝혔다

강남구 도곡동 462번지 소재 개포럭키아파트는 1986년 준공된 아파트로 현재 2개 동 8층 128가구 규모다. 이번 세부개발계획 결정을 통해 △건폐율 50% 이하 △용적률 310.53% 이하 △최고 층수 28층 이하(최고높이 85.2m 이하) 규모로 재건축될 전망이다. 공동주택 186가구(공공임대주택 19가구 포함)와 부대·복리시설이 신축된다. 

개포럭키아파트는 서울시 '역세권 주택 및 공공임대주택 건립 관련 운영기준'을 적용한 최초의 소규모재건축사업으로 추진된다. 시는 운영기준에 따라 커뮤니티 지원시설, 친환경 건축물 및 공공임대주택 도입 등을 통해 공공성을 확보하는 계획을 수립했다.

한편 전날 위원회는 종교시설(종각) 설치를 위해 건축물 허용 용도 및 밀도 계획을 변경하는 내용 등을 담은 '원불교 부지 지구단위계획구역 및 계획 결정(변경)안'도 수정가결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