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풍, 뒤늦은 ESG경영 추진···수익보다 많은 환경복구비용 612억 영향?

发稿时间 2021-07-26 05:10
오랫동안 환경 문제에 시달려온 영풍그룹이 다소 뒤늦게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 고도화를 준비하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 환경오염으로 인한 문제가 재무 리스코로 비화되는 상황에 처하면서 ESG경영의 필요성을 절감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26일 재계에 따르면 최근 영풍그룹의 지주사인 ㈜영풍(이후 영풍)은 ESG경영 강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다만 영풍은 아직 구체적인 ESG경영 강화 방안을 확정하지 않았으며, 향후 언제쯤 확정할 수 있을지도 확신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다만 이는 영풍그룹의 재계 위상(재계순위 30위) 등을 감안하면 상당히 늦은 조치라는 지적이 나온다. 실제 올해 초 ESG경영이 트렌드로 굳어지면서 재계 30위권 이상 대부분 대기업그룹이 제각각 ESG경영 강화 방안을 발표하고 조치를 단행했다. 7월 하순인 지금까지 아직 방안조차 확정하지 못한 영풍과는 큰 차이다.

아울러 영풍이 오랜 기간 환경 문제에 시달려 왔음을 감안하면 더욱 이해하기 어렵다는 시각이 적지 않다. 지난 2015년 영풍은 자신이 운영하는 석포제련소 공장 내에서 모든 임직원을 모아 놓고 '친환경 경영 실천 결의대회'를 열었다. 그동안 낙동강 상류로 배출된 폐수로 인한 인근 주민들의 항의 및 국정감사 지적에 따른 조치였다.

이후 영풍은 지금까지 석포제련소 관련 환경 문제로 다양한 리스크를 감당해왔다. 2018년과 2019년에는 각각 조업정지 처분을 받기도 하는 등 환경 리스크가 점점 더 커져왔다. 그럼에도 영풍은 이사회 등 지배구조 수준에서 큰 변화 없이 영업을 영위해왔다.

이 같은 영풍이 최근 ESG경영에 관심을 보인 것은 환경 리스크가 재무 문제로 전이되고 있는 탓으로 분석된다. 영풍은 지난해 하반기 경상북도 봉화군으로부터 석포제련소 공장부지와 주변 토지 오염을 정화하라는 행정처분을 받았다.

아울러 3분기 재무제표에 오염 정화 등에 투입될 비용 364억원을 충당부채로 계상했다. 영풍이 그동안 환경부와의 행정소송 등 다양한 리스크를 경험했으나, 이에 대한 영향을 재무제표에 반영한 것은 이때가 처음이다.

문제는 오염 정화 비용이 시간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는 점이다. 지난해 9월 말 기준 364억원 수준이었던 비용은 주변하천 복구 의무도 추가돼 지난해 연말 608억원 수준까지 늘었다. 이어 올해 3월 말 기준으로 612억원으로 계속 늘어나는 상황이다. 이는 지난해 한 해 동안 영풍이 벌어들인 영업이익 467억원 보다 훨씬 더 많은 수준이다.

재계 관계자는 "영풍그룹이 재무적인 측면까지 환경 문제가 영향을 미치면서 한 발 더 나아가려고 하는 것 같다"며 "ESG경영을 통해 오랫동안 시달려온 환경 문제를 완전히 정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영풍그룹 관계자는 "ESG경영 강화는 재계 트렌드로 부각한 상황이라 우리도 해야할 부분을 살펴보자는 의미"라며 "회사가 겪었던 환경 문제와는 큰 상관이 없다"고 말했다.
 

영풍 석포제련소 주변하천 복구 공사구간.[사진=영풍그룹 제공]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