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고순도니켈 생산 나선다...최정우 전지 소재 사업 광폭 행보

发稿时间 2021-07-28 17:30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이 전지 소재 사업에 속도를 낸다. 포스코는 그룹사 SNNC의 기존 설비와 연계한 투자를 통해 2023년까지 연산 2만t 규모의 이차전지용 고순도니켈 정제공장을 신설키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포스코가 추진하는 고순도니켈 정제사업은 니켈 순도75%의 니켈매트를 습식정제해 순도 99.9% 이상의 이차전지용 고순도니켈로 만들어 판매하는 사업이다. 스테인리스 원료용 페로니켈을 제련하는 SNNC가 기존 설비에 탈철공정을 신설해 니켈매트를 생산하고, 포스코는 이를 정제해 고순도니켈을 생산하는 구조다.

포스코그룹의 총투자비는 약 2300억원이다. 공장은 SNNC와 인접한 광양제철소 동호안 부지에 들어선다. 이 공장에서 생산하게 될 고순도니켈 2만t은 전기차 50만대에 공급할 수 있는 규모다.

지난해 300만대를 넘어선 글로벌 전기차 시장은 2030년 3200만대 이상으로 급격히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고용량 배터리 양극재의 필수원료인 고순도니켈의 수요 역시 연평균 23% 수준으로 급성장하고, 2025년 이후에는 공급부족이 예상되는 상황이다.

이에 포스코는 고순도 니켈을 선제적으로 확보하고, 포스코케미칼 등에 판매함으로써 포스코그룹 차원의 차별화된 이차전지 소재 가치사슬 경쟁력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포스코는 지난 5월 호주의 니켈 광업 및 제련 전문회사인 레이븐소프사의 지분 30% 인수를 성공적으로 추진한 데 이어, 이번 고순도니켈 공장 신설투자로 2030년 니켈 10만t 자체 공급 목표에 한 걸음 다가설 수 있게 됐다.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사진=포스코 제공]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