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NSC, 북한 동향 면밀 분석…“긴장 고조 행동 자제돼야”

发稿时间 2021-08-12 19:24
무력도발 가능성 “예의주시”…한미 훈련 취소 주장엔 “드릴 답 없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한미연합훈련을 비난하는 담화를 낸 10일 경기도 파주시 오두산 통일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황해북도 개풍군에서 주민들이 무리지어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가 12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고 최근 북한 동향을 점검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열린 NSC 상임위 회의에서 “최근의 한·미 연합군사훈련 및 남북, 북·미, 북·중 관계 상황과 관련한 북한 동향을 면밀히 분석하고, 각 부처별로 대응방안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특히 상임위원들은 한반도에서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며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동은 자제돼야 한다는 점을 재확인했다.

이어 “조속한 대화 재개 등을 위해 유관국들과의 협력을 집중적으로 전개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회의에는 대외경제협력 등 안보와 경제에 대한 통합적 협의를 위해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이 함께 참석했다.

아울러 상임위원들은 해외 주요 위험지역의 최근 동향을 점검하고 필요한 대책을 적극 강구했으며, 국내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유관국들과의 다양한 협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광복절을 전후해 북한의 군사 도발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군은 항상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정세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이 북한이 한·미 연합훈련 본훈련 취소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선 “지금 한·미 연합훈련 관련해서 더 이상 추가로 말씀드릴 사항은 없다”고 답했다.

정 부의장은 앞서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북한이 겁을 내는 후반부 훈련을 중단하는 조치를 정부가 오늘 내일 사이에 내려야 한다”면서 “연합훈련에 대해 한·미 간 강력한 조율을 못하는 관계로 북한이 반발해 통신선을 끊어버리고 남북관계가 앞으로 식어버린다면 그건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