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 사장에 김헌동 경실련 본부장 물망

发稿时间 2021-08-14 15:51
문 정부 부동산 정책 비판 '부동산 저격수' 별명

김헌동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부동산건설개혁본부장 [사진=연합뉴스]


김헌동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 부동산건설개혁본부장이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 재공모에서 유력 후보로 떠올랐다.

14일 서울시에 따르면 김 본부장은 전날 접수를 마감한 SH 사장 후보자에 지원했다.

김 본부장은 1955년 충남 부여 출신으로 1992년 쌍용건설에 입사, 부장으로 퇴직했다. 2000년에 경실련으로 자리를 옮겨 아파트값 거품빼기 운동본부장 등을 맡았다.

그는 앞서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지속해서 비판하며 '부동산 저격수'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김 본부장이 몸을 담고 있는 경실련은 분양 원가 공개, 분양가 상한제 시행, 공시지가 인상, 개발 확대 전면 재검토 등을 촉구해왔다.

최근에는 야권 대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만나 부동산 정책 의견을 나눈 것으로도 알려졌다. 부동산 시장에서는 김 본부장이 진보성향임에도 부동산 정책 방향에서 오세훈 서울시장과 공감대가 형성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앞서 서울시는 SH 사장 후보자로 김현아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을 임명했다. 그러나 김 전 의원의 다주택 보유 문제 등이 불거지며, 자진 사퇴했고 재공모가 진행됐다.

앞으로 SH 임원추천위원회는 1차 서류심사와 2차 면접심사를 거쳐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후보자를 추천할 전망이다. 이후 오 시장이 후보를 선정하면 시의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SH 사장으로 임명된다. 

한편 김 본부장 이외에도 한창섭 전 국토부 공공주택추진단장, 김우진 전 서울리츠 사장 등이 SH 사장 공모에 접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