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노사 임단협 난항…금융노조 "9~10월 중 전면 총파업" 예고

发稿时间 2021-09-03 13:39
3일 '임단투 총력투쟁 선포 기자회견' 개최 "은행연합회 등 사측 소극적 태도 문제" 질타

금융노조 로고 [사진=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제공]


금융권 노사 간 임금협상이 난항을 겪으면서 이르면 이달 하순 금융권 총파업 가능성이 대두되고 있다.

3일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금융노조)은 이날 오전 '2021년 임단투 총력투쟁 선포 기자회견'을 통해 "실질임금 보장 등의 요구사항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10만 금융노동자들의 총의를 모아 총파업 총력투쟁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금융노조는 "임금협약과 중앙노사위원회가 있는 올해 금융권이 전례 없는 이익을 누리고 있는 상황에서 진행돼 온 노사 간 교섭이 막다른 길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며 "2021년도 임금협상이 은행연합회장과 사측 교섭위원들의 소극적이고 부정적인 태도로 난항을 겪고 있다"고 비판했다. 

금융노조는 정규직(임금인상률 4.3%)과 저임금직군(8.6%) 간의 불합리한 임금격차 축소, 비정규직 양극화 해소를 위한 연대임금 조성을 요구하고 있다. 반면 사용자협의회 측은 1.2%의 인상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권 노사는 18차례 실무 교섭, 5차례 대표단 교섭, 4차례 대표 교섭, 2차례 중앙노동위원회 조정 과정을 거쳤으나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금융노조는 "지난해 코로나19 위기를 맞아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 취약노동자들과의 연대를 위해 공무원 임금인상률보다 1%포인트 낮은 1.8%의 임금인상률에 합의했고, 인상분의 절반은 지역화폐, 온누리상품권 형태로 지급받고 나머지 절반도 취약노동자 지원과 근로복지진흥기금 조성에 사용했다"고 지적했다.

산별 중앙노사위는 △양극화 해소와 금융회사의 사회적 책임 실천을 위한 사용자 측의 공익재단 출연 △영업점 폐쇄 시 노사 합의절차 신설 △노사 자율교섭권 보장 △고객 대기시간 축소 및 노동자 법정휴게시간 보장을 위한 중식시간 동시 사용 등을 요구하고 있다. 이 밖에도 임금피크제 폐지, 기획재정부의 공공기관 혁신 지침 철회, 경영평가제도 개선도 요구안에 포함됐다. 

금융노조는 전날 산별교섭 결렬에 따른 '전 조합원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금융노조 산하 38개 지부 전국 분회에서 시행한 결과 92.47%(투표 참여자 6만6045명 중 6만1075명 찬성)의 찬성률을 나타내며 쟁의행위를 가결했다. 금융노조는 이를 통해 합법적으로 파업 등 쟁의 행위를 할 수 있는 권한을 확보했다는 입장이다.

한편 금융노조는 오는 10일 온·오프라인으로 총파업 결의대회를 열 예정이다. 박홍배 금융노조 위원장은 “10일 산별 임단투 승리를 위한 금융노조 온·오프라인 총파업 결의대회는 전국 7000개 금융사업장을 점령해 동시 1인 시위를 전개할 것”이라며 “24일부터 중식시간 동시사용 태업 등에 돌입하고 내부 회의를 거쳐 9월 하순 또는 10월 초순경 전면적인 총파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