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사회 구현 '공감'....한국판 수소드림팀 현대차ㆍSKㆍ포스코 앞장선다

发稿时间 2021-09-09 06:00
수소사회 구현 '공감'....한국판 수소드림팀 현대차ㆍSKㆍ포스코 앞장선다 정의선 회장 이끄는 현대차그룹... ‘정확한 방향성 제시’ SK그룹, 향후 5년 투자규모 따지면 ‘내가 제일’...총 18조5000억 투자 한화·효성 등도 가장 잘할 수 있는 부문서 차별화 전략
국내 수소경제를 이끌 각 그룹의 비전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8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출범한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Korea H2 Business Summit, 이하 H2 서밋)’과 이날 같은 곳에서 열린 ‘2021 수소모빌리티+쇼’에서 수소사회 구현의 필요성이 공감을 얻으면서다.

현대자동차와 SK, 포스코, 한화, 효성 등 5개 그룹을 중심으로 관련 분야에 향후 10년간 43조원이 넘는 금액의 투자도 현실화되면서 기대감이 높아지는 분위기다.
 

8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1수소모빌리티+쇼'에서 현대자동차 부스를 찾은 정의선 현대차그룹회장(왼쪽부터), 최태원 SK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조현상 효성그룹 부회장 등이 트레일러 드론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공동취재]
 

◆정의선 회장 이끄는 현대차그룹... ‘정확한 방향성 제시’
가장 큰 주목을 받은 것은 정의선 회장이 이끄는 현대차그룹이다. 정 회장을 중심으로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에서도 수소사회 구현을 주도하며, 정확한 방향성을 제시하고 있기 때문이다.

전날에도 현대차그룹은 ‘수소비전 2040’을 발표하고, 수소 모빌리티 중심으로의 전환을 선언했다. 글로벌 자동차업체 중 처음으로 2028년까지 이미 출시된 모델을 포함한 모든 상용차 라인업에 수소연료전지를 적용하고, 향후 출시되는 모든 상용차의 신모델을 수소전기차와 전기차로 출시하겠다는 포부다.

이를 포함해 2030년까지 연간 수소전기차 50만대,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70만기를 생산하겠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2030년까지 수소차 설비투자와 연구개발(R&D), 충전소 설치 등에 11조1000억원을 투자한다.

현대차그룹 주요 계열사들도 수소 생산·저장·운송·공급 등 가치사슬 전 영역에서 지원에 나서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수소연료전지, 현대제철은 부생수소 생산, 현대글로비스는 수소 공급망 최적화 플랫폼 개발 등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8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1수소모빌리티+쇼'에서 수소 연료전지를 적용한 친환경 트램이 전시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SK그룹, 향후 5년 투자규모 따지면 ‘내가 제일’...총 18조5000억 투자
향후 투자규모만 따지면 SK그룹도 현대차그룹에 뒤처지지 않는다. 2025년까지 수소사업에만 총 18조5000억원을 투자해 수소사업에서 글로벌 정상에 오르겠다는 방침이다. 현대차그룹과 마찬가지로 전 계열사에서 총력전에 나서고 있다.

㈜SK는 수소 생산·유통·공급에 이르는 수소 가치사슬의 전략 수립, SK E&S는 이에 대한 실질적 구축, SK인천석유화학은 부생수소를 활용한 친환경 청정수소 생산으로 역할을 분담하고 있다.

지난해 수소 부문에 공식 진출한 포스코그룹도 2050년까지 수소 생산 500만t 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발 빠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수소를 활용한 철강 생산 기술인 수소환원제철공법 연구, 수소를 생산·운송·저장·활용하는 데 필요한 강재 개발 등이 대표적인 예다. 이를 통해 향후 수소사업에서 매출 30조원을 달성하겠다는 구상이다.
 

포스코그룹의 수소환원제철 기술 콘셉트 이미지. [사진=포스코그룹 제공] 
 

◆한화·효성 등도 가장 잘할 수 있는 부문서 차별화 전략
한화그룹은 태양광·풍력 등 신재생 에너지로 수소를 생산하는 그린수소 분야에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약 1조3000억원을 투자한다. 선봉에선 한화솔루션이 태양광·풍력 등 신재생 에너지로 물을 전기분해해 탄소 배출 없이 수소를 생산하기 위한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한화임팩트(전 한화종합화학)는 기존 액화천연가스(LNG) 발전 터빈에 수소를 함께 태워 탄소를 저감하는 수소혼소 발전 기술 확보에 힘쓰고 있다.

효성그룹은 약 1조2000억원을 투자해 액화수소 사업에 주력하고 있다. 현재 독일 산업용 가스업체 린데그룹과 합작해 울산에 단일 규모 세계 최대 액화수소 공장을 건설 중이다. 2023년 초 완공되며, 연산 1만3000t 규모의 생산능력을 갖추게 된다.

이밖에도 롯데그룹은 화학 계열사 롯데케미칼을 중심으로 수소 생산과 수소탱크 사업을, 현대중공업그룹은 한국조선해양을 통해 수소 운송과 그린수소 생산 사업을, 두산중공업은 수소액화플랜트를, 코오롱은 수소시장 소재 사업을 집중적으로 공략한다.

업계 관계자는 “국내 수소경제가 아직 초기단계이지만, H2 서밋 등을 중심으로 경쟁과 협업 구도가 잘 짜여졌다”며 “이를 바탕으로 초기 투자가 완료되는 2030년이면 서서히 수소사회의 윤곽이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다.
 

8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1수소모빌리티+쇼'에서 현대자동차 부스를 찾은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조현상 효성그룹 부회장(오른쪽)이 트레일러 드론 시연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