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윤석열, 분노 조절 못 하는 듯…김웅은 ‘깃털’에 불과”

发稿时间 2021-09-09 18:53
“대검서 만든 게 확실하다면 尹, 후보 자격 없다”

9일 서울 금천구 즐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국민 시그널 면접'에 참가한 유승민 후보가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9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 “분노 조절을 잘 못하는 것 같다”고 직격했다.

유 예비후보는 이날 서울 금천구의 한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국민 시그널 면접’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전날 윤 전 총장의 기자회견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유 예비후보는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 “김웅 의원은 단순 전달자였다. 깃털에 불과했다”며 “몸통은 윤 전 총장이나 손준성 검사가 핵심이다. 또 제보자가 있지 않느냐”고 했다.

유 예비후보는 “이 사건에서 진실이 뭐냐는 게 중요하다. 문재인 정부의 검찰을 100% 믿을 순 없지만, 검찰이 수사하면 증거가 나오지 않겠냐”며 “제보자가 핸드폰을 제출했다는 얘기도 들린다”라고 했다.

유 예비후보는 “손 검사라는 분이 자기 혼자 생각으로 그 문건을 만들었다는 건 저로선 도저히 믿기지 않는다”며 “만약 진실이 대검찰청에서 만든 게 확실하고, 그게 당에 전달된 게 사실이면 윤 전 총장은 후보 자격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아울러 전날 기자회견에서 윤 전 총장이 '메이저 언론' 등을 운운한 데 대해서는 “언론은 독자나 시청자가 몇 분이 있던 등록이 되면 똑같은 언론이고 사명도 다 똑같은 것”이라며 “마이너 언론은 제대로 보도 못하는 것처럼 말하는 건 비뚤어진 언론관이라고 본다”고 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