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고노 담당상, 자민당 총재 선거 출마 공식 발표

发稿时间 2021-09-10 20:05

고노 다로 일본 행정개혁 담당상이 10일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자민당 차기 총재 경선 출마를 공식 선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고노 다로(58) 행정개혁상(장관)이 오는 29일 예정된 집권 자민당 총재 선거 출마를 공식 발표했다.

고노는 10일 국회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일본이 코로나19로 직면한 이 위기를 극복해야 한다”며 “사람이 사람에게 다가서는, 온기가 도는 사회를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기시다 후미오(64) 전 정조회장이 지난달 26일 입후보 의사를 공식 표명한 데 이어 지난 8일 다카이치 사나에(60) 전 총무상(장관)이 출사표를 던졌다.

자민당 총재 경선 레이스는 '고노·기시다·다카이치'의 3자 대결 구도로 굳어질 공산이 크다. 공식 후보 등록일은 오는 17일이다.

실패로 끝난 2009년에 이어 12년 만에 자민당 총재 자리에 재도전하는 고노는 요미우리신문이 지난 4~5일 전국 유권자(1142명)를 상대로 벌인 차기 총리 선호도 조사에서 23%의 지명을 받아 이시바(21%)와 기시다(12%)를 누르고 1위에 오를 정도로 대중적인 인기가 높은 인물이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활용한 대중과의 소통에 힘을 쏟아 트위터 팔로워로 약 235만명을 두고 있다.

아베 정권에서 외무상과 방위상을 지냈고, 작년 9월 출범한 스가 내각에선 행정개혁상을 맡은 뒤 코로나19 사태 와중에 백신접종 담당상을 겸임했다.

일본군의 위안부 동원 강제성을 인정하고 사죄하는 내용을 담은 '고노 담화'를 1993년 8월 발표한 고노 요헤이(84) 당시 관방장관의 장남이다.

언변이 뛰어나지만 말이 거칠다는 평을 받는 그는 2018년 10월의 한국대법원 징용피해자 배상 판결을 계기로 한일 양국이 외교적으로 대립하던 시기에 외무상으로 있으면서 비외교적인 처신으로 비판받은 바 있다. 

자민당 총재는 당 소속 국회의원과 당원들이 투표로 뽑는다.

오는 17일 후보 등록을 거쳐 29일 투·개표가 이뤄지는 이번 선거에는 자민당 소속 383명의 국회의원(의장 제외한 중의원+참의원 383표)과 100만여명의 당원·당우(383표, 후보별 득표 수에 따라 비례 배분)가 유권자로 참여한다.

현재 다수당인 자민당의 새 총재는 내달 초 소집될 예정인 임시국회에서 스가의 뒤를 이어 총리로 지명될 예정이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