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요타, 부품 조달 차질로 9~10월 40만대 추가 감산 결정

发稿时间 2021-09-10 21:24

[사진=도요타 누리집]


차량용 부품 부족 현상이 계속되고 있다.

도요타자동차는 10일 “코로나19가 확산하는 동남아시아에서 부품을 제대로 공급받지 못한 영향 등으로 올 9~10월에 약 40만대의 추가 감산에 들어간다”라고 발표했다.

앞서 도요타는 반도체 부품 부족과 부품 공장이 있는 동남아 지역의 코로나 확산을 이유로 이달 중 약 36만대의 감산을 결정했다.

그러나 부품 조달 상황이 한층 악화하자 애초의 감산 계획에 더해 이달 중 약 7만대와 내달 33만대 등 총 40만대의 추가 감산 계획을 확정했다.

10월의 글로벌 생산 기준으로는 애초 계획 물량(88만대)에서 약 40% 줄게 된다.

도요타는 이번 생산 조정을 반영해 금년도 국내외 생산 전망치를 930만대에서 900만대 수준으로 낮춰 잡았다.

그러나 환율 등 다른 변동 요인을 고려해 2021회계연도(2021년 4월~2022년 3월)의 연결 영업이익 전망치로는 2조5000억엔(약 27조원)을 유지했다.

도요타 측은 다른 지역 공장 등에서의 대체 생산을 추진해 감산 계획 물량을 최대한 줄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