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배후설' '洪캠프 개입설'까지 번진 고발 사주 의혹...요동치는 대선정국

发稿时间 2021-09-15 08:00
野 "고발 사주 의혹 배후에 박지원" 박지원 배후설에 홍준표 개입설까지 여야, '사주 의혹' 공세·방어 동시에
국민의힘 대권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이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배후설과 홍준표 캠프 개입설로까지 세를 키웠다. 내주 추석 연휴를 앞두고도 정치권은 연일 계속되는 진실 공방에 혼란스러운 모습이다.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한 시시비비가 이른 시일 내에 가려지지 않을 경우 해당 의혹이 내년 3월 차기 대선까지 지속될 가능성도 없지 않다.
 

지난 2018년 1월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 전체회의에 당시 박지원 의원(현 국가정보원장)과 조성은 전 국민의당 비대위원이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野 "고발 사주 의혹 배후에 박지원"

14일 정치권에서는 윤 전 총장이 현직 시절 여권 인사들에 대한 고발을 야당에 사주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박 원장의 배후 가능성을 점치고 있다. 해당 의혹의 제보자인 조성은씨가 박 원장과도 공모했다는 내용이다.

국민의힘 공명선거추진단장을 맡고 있는 김재원 최고위원은 이날 MBC 라디오에서 조씨가 지난달 11일 박 원장을 만나기 전날인 10일 100개가량의 텔레그램 대화방 관련 파일을 다운로드했다며 조씨의 제보 배경에 박 원장의 역할이 가장 크다고 주장했다.

앞서 조씨가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의 텔레그램 대화 캡처본과 '손준성 보냄'이라는 문구가 포함된 최초 고발장의 이미지 등 110개가량의 파일을 다운로드했는데, 파일정보를 보면 '찍은 날짜'는 지난달 10일 오후 10시 15분으로 확인됐다.

이후 조씨는 바로 다음 날인 같은 달 11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 식당에서 박 원장과 오찬을 겸해 회동했다. 조씨가 박 원장을 만나기 하루 전날 밤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한 증거물들을 다운로드했다는 얘기다.

이에 정치권에서는 박 원장을 고발 사주 의혹의 배후로 보고 그에 대한 수사를 즉각 실시해야 한다는 주장이 줄지어 제기됐다.

윤석열 캠프의 김병민 대변인은 KBS 라디오에서 "박 원장을 만나기 전에 숱한 기간이 있는데 왜 꼭 그날 캡처를 해야만 했을까"라고 물으며 "형평성 차원에서 박 원장에 대해서도 똑같은 방식으로 강제 수사에 나서야 한다"고 피력했다.

김 대변인은 "고발 사주 의혹은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서 사건을 접수하고, 배당받고, 압수수색에 들어가기까지 일주일이 채 안 걸렸다"고 덧붙였다.

캠프 공보실장인 이상일 전 의원 역시 CBS 라디오에서 "다운로드한 파일을 프린트했거나 휴대전화를 통해 박 원장에게 보여줬다면 이건 중대한 문제"라고 꼬집었다. 더불어 "정보기관의 수장은 무엇보다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하는 위치"라고 강조했다.

김도읍 국민의힘 정책위의장 또한 "박 원장에 대해 전광석화 같은 압수수색이 이뤄져야 한다"며 김웅 의원 등과 똑같은 잣대로 강제 수사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공수처는 지난 10일과 13일 두 차례에 걸쳐 김웅 의원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시도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14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주최 홍준표 의원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지원 배후설에 홍준표 개입설까지

박 원장 배후설에 더해 당내 유력주자인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고발 사주 의혹에 개입했다는 설까지 떠돈다. 홍준표 캠프의 이필형 조직본부장이 조씨와 박 의장의 지난달 11일 식사자리에 함께 동석했다는 주장이 나오면서다. 또한 이 본부장은 과거 국정원에서 국장급으로 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이 본부장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지난달 11일 여의도를 벗어난 적이 없다"며 당일 박 원장과 조씨 식사자리에 자신이 동석했다는 주장을 일축했다.

이 본부장은 또 박 원장과 조씨에 대해 "저는 그 사람들을 모른다"며 "제 평생에 만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7년 전에 국정원에서 퇴직하고 개인적인 사업을 하다가 이번에 홍준표 후보를 돕기 위해 캠프에 합류했다"며 홍 의원과는 내내 개인적인 친분이 있었다는 취지로 설명했다.

조씨 역시 전날 밤 자정 무렵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리고 "이필형이라는 분 이름조차 들어본 적 없다"며 "오히려 (이씨를 아느냐고) 첫 질문을 하는 기자에게 '그분 무엇을 하시는 분이냐'고 여쭸을 때 '홍준표 대표님과 일을 하셨던 분'이라고 했다"고 적었다.

박 원장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 본부장에 대해 모른다고 주장하며 조씨와의 식사 자리에 다른 동석자는 없었다고 선을 그었다.

홍 의원 역시 불쾌한 기색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SNS 게시글에서 "고발 사주 사건에 마치 우리 측 캠프 인사가 관여된 듯이 거짓 소문이나 퍼트리고 특정해보라고 하니 기자들에게 취재해 보라고 역공작이나 하고 참 잘못 배운 못된 정치 행태"라고 비난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이 13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정치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에게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에 대해 질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야, '사주 의혹' 공세·방어 동시에

계속되는 진실 공방에 여야는 공세를 펼치는 한편 의혹에는 적극 방어하는 모습이다.

여당은 우선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국정원의 정치 공작설을 주장하는 야당을 향해 이번 의혹의 본질이 윤 전 총장 재직 시절 자행된 검찰의 조직적인 권한 남용이라고 강조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의힘은 사건과 상관없는 박지원 국정원장과 제보자의 만남을 끌어들여 물타기를 하고 '박지원 수양딸', '정치 낭인' 등이라면서 제보자를 공격했다"며 "이런 행패야말로 국민의힘이 검찰 쿠데타의 주요 종사자 또는 하수인이었음을 스스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힐난했다.

윤 원내대표는 또 "우리 모두가 잘 아는 것처럼 이 사건은 검당(檢黨) 유착 국기문란 사건"이라며 "윤 전 총장은 지휘 책임자로 모를 수도 없거니와 만약 몰랐다면 오히려 몰랐다는 이유로 책임을 져야 하는 국기문란 사건"이라고 규정했다.

같은 당의 신동근 의원도 "검찰이 윤석열 개인의 이익을 위해 사유화됐던 게 아닌가 하는 짙은 의혹이 일고 있다"며 "그러고도 정치공작 운운하며 책임을 회피하고 전가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후안무치"라고 비판했다.

반면 제1야당인 국민의힘은 정치공작 대응을 위한 공명선거추진단을 이날 출범시켰다. 추진단의 첫 과제는 윤 전 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이다.

단장을 맡은 김재원 최고위원은 이날 첫 회의 후 브리핑을 열고 "당 후보들에 대한 흑색선전 또는 정치공작 사건에 대응"이라며 "정치공작이라고 하면 먼저 그 사안에 대한 실체 확인이 중요하고 어떤 내용으로 정치공작이 자행되고 있는지를 파악해서 대응해 나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