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상선, 국내 기업 수출지원 위해 17번째 임시선박 투입

发稿时间 2021-09-15 09:10
SM그룹 해운부문 계열사인 SM상선이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화주지원을 위해 미주노선에 임시선박을 추가로 투입했다.

SM상선이 17번째로 투입하는 임시선박 'SM 포틀랜드(PORTLAND)' 호는 15일 부산신항(PNC)에서 국내 수출기업들의 화물을 싣고 캐나다 밴쿠버로 출항했다. 선적된 주요 수출품은 자동차부품, 배터리, 화학제품, 가구, 가전제품, 화장품 등이다.

해당 선박은 SM상선이 물류대란으로 수출난을 겪고 있는 화주들에게 즉시 선복을 공급하기 위해 최근 매입한 선박으로 20피트 컨테이너 4300개를 실을 수 있는 컨테이너선이다. 해당 선박은 임시 투입이 끝난 이후 미주 서안 노선에 투입될 예정이다.

SM상선은 전 세계적인 물류 공급망 불확실성 증대로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기업들의 애로사항 해소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SM상선은 무역협회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매주 중소 수출화주를 위한 전용 선적 공간을 마련해왔다. 또 SM상선은 올해 연말까지 약 10항차 이상의 임시선박을 추가로 투입할 계획이다.

박기훈 SM상선 대표이사는 "최근 중국 상해 등 외국 항만의 운임이 부산항보다 높아지는 상황에서도 국적원양선사로써 책임을 다하기 위해 임시선박을 부산항에 최우선으로 기항할 수 있도록 편성하고 있다"며 "연내 상장을 통해 조달하는 자금으로 회사의 영업자산 확대는 물론, 노선확대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의 위상 확보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SM그룹 제공]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