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2050년까지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 ‘제로’로”

发稿时间 2021-09-15 09:10
국제 연안정화의 날 맞아 SNS 메시지…“유공자들께 존경”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4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해양쓰레기를 효율적으로 재활용하기 위한 기술개발도 병행하면서 국내 해양 플라스틱쓰레기 발생량을 2030년까지 60% 줄이고, 2050년까지 제로로 만드는 등 해양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 협력도 더욱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자신의 SNS에 “정부는 친환경 어구를 보급하고 해양쓰레기 수거와 처리를 위한 전용 선박과 시설을 확충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제 연안정화의 날’을 맞았다. 1986년 미국 텍사스주에서 처음 해양보전을 실천한 이후 매년 9월 셋째 주 토요일 전후로 100여 개국 50만여명이 참여하고 있고, 우리나라도 2001년부터 함께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해양환경보전을 위해 함께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의 말씀을 전하며, 오늘 해양쓰레기 해결의 공로로 표창을 받는 유공자들께 존경의 마음을 표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잠깐 쓰고 버려지는 플라스틱이 분해되는 데에는 450년이 걸린다”면서 “미세플라스틱은 해양생물은 물론 우리의 건강까지 위협한다. 다행히 우리나라 연안의 미세플라스틱 농도가 해양생물에 영향을 주는 수준은 아닌 것으로 나타났지만 안심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작은 실천으로 큰 변화를 만들어왔다.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이고, 바닷가 쓰레기를 줍는 작은 행동 하나하나가 모여 거대한 생명의 바다를 꿈틀거리게 할 것”이라며 “‘바다를 마중하다’란 올해 ‘국제 연안정화의 날’ 슬로건처럼 우리와 미래세대가 깨끗한 바다를 온전히 마중하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