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의 혁신, 이번엔 '합성가스' 진출

发稿时间 2021-09-15 09:45
한화솔루션이 합성 가스 공급 시장에 진출한다.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은 합성가스 생산시설에 ‘탄소 포집 및 저장(CCU)’ 기술을 적용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한화솔루션은 최근 1700억원을 투자한 20만톤(t) 규모의 합성가스 생산공장 준공을 하고 상업 생산을 시작했다고 15일 밝혔다.

합성가스는 액화천연가스(LNG) 등을 개질해 생산하는 수소와 일산화탄소의 혼합 기체다. 폴리우레탄 소재인 TDI 등 한화솔루션의 주요 제품 제조에 사용되고 있다. 한화솔루션은 합성가스의 자체 생산·공급으로 연간 230억원에 달하는 원가절감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한화솔루션의 신규 합성가스 생산은 여수 산단 기업들의 원활한 원료 수급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지난 20년간 합성가스 공급은 외국계 기업이 독점해왔다. 현재 해당 기업들의 시설이 노후화되면서 공급 차질 우려가 제기된 상태다. 한화솔루션이 합성가스를 생산하게 되면 공급망 다각화로 인해 산단 내 기업들은 공급 차질 우려를 덜게 된다. 

한화솔루션은 신규 합성가스 시설에 이산화탄소를 반복 재사용하는 탄소 포집 및 저장 기술을 도입했다. 합성가스 생산 공정은 가스의 분리와 정제를 위해 높은 열을 가하는 과정에서 이산화탄소를 배출한다. 한화솔루션은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전량 회수해 가스 생산에 다시 투입하는 CCU 기술로 연간 약 3600만 그루의 나무가 흡수하는 분량인 10만t의 탄소를 저감할 수 있다.

장상무 한화솔루션 환경안전실장은 “공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의 재사용뿐만 아니라, 2024년까지 공정 내 가스의 연소 과정에서 발생하는 잔여 이산화탄소도 모두 포집하는 탄소제로의 친환경 공정 구축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한화솔루션 합성가스 공정 인포그래픽.[사진=한화솔루션 제공]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