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한국서 10조5천억 가치 창출... 개발자, 안드로이드·앱마켓으로 3조5천억 벌어”

发稿时间 2021-09-15 15:00
구글 포 코리아 행사서 한국 성장 지원 노력 강조 “유튜브도 한국 GDP에 1조5000억원 이상 기여”

수잔 워치스키 유튜브 최고경영자(CEO)[사진=구글 포 코리아 유튜브 영상 캡쳐]


최근 한국 정부와 정치권으로부터 ‘독점 기업’이라고 지적받은 구글이 자사의 주요 서비스들이 한국에서 10조5000억원 규모의 경제 가치를 창출했다고 강조했다. 모바일 운영체제(OS) 안드로이드와 앱마켓 구글플레이를 통해 한국 개발자들이 3조5000억원의 수익을 실현했고, 동영상 플랫폼 유튜브도 한국 국내총생산(GDP), 일자리 증가에 크게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구글은 15일 유튜브를 통해 ‘내일을 위한 오늘의 혁신으로 함께 성장하는 대한민국과 구글’을 주제로 ‘구글 포 코리아’ 열어 “구글이 한국에서 10조5000억원에 이르는 경제적 효과를 창출했으며, 약 5만4000개 이상의 일자리를 창출하는데 직접적으로 기여했다”고 강조했다.

이 중 국내 앱 개발사는 구글플레이를 통해 3조5000억원의 수익을 거뒀다고 구글은 덧붙였다. 글로벌 경제분석기관 옥스퍼드 이코노믹스와 함께 분석한 수치다.

 

[사진=구글 제공]

수잔 워치스키 유튜브 최고경영자(CEO)도 이날 한국 내 성과들을 직접 소개했다. 그는 “지난해 유튜브 창작 생태계는 한국 GDP에 1조5970억원을 기여했고 8만6030개의 정규직 일자리 창출 효과를 가져왔다”며 “앞으로도 한국 창작 생태계의 성장 및 활성화를 위해 지속해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연말 기준, 구독자 10만명 이상을 확보한 국내 유튜브 채널은 5500개다. 1000만원 이상 수익을 올린 채널 수는 2019년보다 30% 증가했다.

전날 공정거래위원회가 구글이 안드로이드 OS 시장 지배력을 이용해 제조사들에 불리한 계약을 강요했다고 판단해 약 2000억원 규모의 과징금과 시정명령을 내린 것과 연관이 있는 발언도 나왔다.

히로시 록하이머 구글 플랫폼·에코시스템 수석 부사장은 “구글과 삼성은 갤럭시 시리즈부터 노트 시리즈와 폴더블, 최근에는 웨어러블에 이르기까지 모바일 혁신의 여정을 함께 걸어왔다”며 “이제는 안드로이드 없는 삼성, 삼성 없는 안드로이드는 상상할 수 없다”고 말했다.

끝으로 김경훈 구글코리아 사장은 “오늘 진행한 뜻깊은 행사를 필두로, 구글 포 코리아는 계속될 것이며 더 다양한 영역에서 더 큰 성과들을 만들어 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구글은 더 많은 한국 스타트업과 파트너사, 크리에이터의 성장과 글로벌 시장 진출을 돕고, 이를 바탕으로 한국 경제, 지역 사회에 긍정적으로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