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업 전 주기 지원 전문기관…광해광업공단 공식 출범

发稿时间 2021-09-15 16:43

황규연 공단 이사장. [사진= 한국광해광업공단 제공]


광업의 탐사부터 개발과 생산 및 복구까지 모든 과정을 전담하는 한국광해광업공단이 공식 출범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5일 원주 광해광업공단 본사에서 출범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산업부 강경성 에너지산업실장, 곽도영 강원도의회 의장, 원창묵 원주시장, 김명중 강원도 경제부지사 및 원주 혁신도시 공공기관장 등이 참석했다.

공단은 지난 3월 한국광해광업공단법 공포 후 6개월간 설립 준비를 거쳐 설립을 마쳤다.

강경성 에너지산업실장은 축사에서 신설공단의 설립 의미를 되새긴 뒤 재무 건전성 제고 등을 당부했다.

강 실장은 "공단은 해외사업 재평가를 통해 보유 자산 가운데 옥석을 가려 안정적인 재무구조를 달성해야 한다"라면서 "과거 차입에 의존한 대규모 투자로 발생한 부실을 해소해달라"고 강조했다.

또한 친환경·저탄소 신산업 소재에 필수적인 핵심 광물의 안정적인 공급망 확보를 위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폐광지역에 대체 산업 육성을 통해 경제 활성화를 추진하고, 민간기업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기술, 금융, 정보 등 역량을 강화해줄 것을 주문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