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15일 열차서 탄도미사일 발사…'김정은 불참'

发稿时间 2021-09-16 07:39
조선중앙통신, 철도기동대미사일연대 훈련 밝혀

북한이 15일 철도기동미사일연대 검열사격 훈련을 진행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6일 보도했다. 사진은 신문이 공개한 미사일 발사 장면으로 열차에 설치된 발사대에서 미사일이 발사되고 있다.[사진 = 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15일 이뤄진 탄도미사일 발사는 철도기동대미사일연대의 훈련이었다고 밝혔다. 철도기동미사일연대는 올해 조직된 것으로 북한이 이 부대의 훈련을 공개한 것은 처음이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훈련에 참가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조선중앙통신은 16일 "철도기동미사일연대는 9월 15일 새벽 중부산악지대로 기동해 800km 계선의 표적지역을 타격할 데 대한 임무를 받고 훈련에 참가했다"며 "철도미사일체계운영규범과 행동순차에 따라 신속기동 및 전개를 끝내고 조선동해상 800㎞ 수역에 설정된 표적을 정확히 타격했다"고 보도했다. 정치국 상무위원인 박정천 당 비서가 훈련을 지도했고 당 중앙위원회 군정지도부·군수공업부와 군 총참모부·국방과학연구부문의 간부들이 참관했다.

철도기동미사일은 이동식미사일발사차량(TEL)이 아닌 열차에서 발사된 것으로 보인다. 이날 통신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지난 3월에 발사했던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추정되는 미사일이 열차에서 발사되면서 화염과 연기가 열차와 그 주위를 휩싸는 모습이 보인다. 박 비서는 "철도기동미사일연대의 검열사격 훈련이 우리 당의 군사전략전술적 구상과 기도에 맞게 성과적으로 진행됐다"며 "당 제8차 대회가 제시한 군대 현대화 노선과 방침에 따라 철도기동미사일 체계를 실전 도입한 것은 나라의 전쟁억제력 강화에서 매우 커다란 의의를 가진다"고 평가했다.
 
통신은 "당 제8차대회는 새로운 국방전략수립의 일환으로 필요한 군사작전상황시 위협세력에 대한 동시다발적인 집중타격능력을 높이며 각종 위협들에 보다 적극적으로 대처할수 있는 대응능력을 강력히 향상시키기 위하여 철도기동미사싸일연대를 조직했다"고 소개했다. 통신은 "검열사격훈련은 처음으로 실전 도입된 철도기동미사일 체계의 실용성을 확증하고 새로 조직된 연대의 전투준비 태세와 화력임무 수행능력을 불의적으로 평가하며 실전행동 절차를 숙달할 목적 밑에 진행됐다"고 밝혔다. 

박 비서도 "철도기동미사일 체계는 전국 각지에서 분산적인 화력임무 수행으로 동시다발적으로 위협 세력에게 심대한 타격을 가할 수 있는 효과적인 대응타격수단"이라며 지형조건과 실정에 맞는 전법 방안을 완성하라고 강조했다. 북한은 철도기동미사일 연대의 실전운영 경험을 쌓고 '철도기동미사일 여단'으로 확대 개편할 계획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한편 합동참모본부는 지난 15일 북한이 낮 12시 34분과 12시 39분경 평안남도 양덕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고, 이들 미사일은 고도 60여㎞로 800㎞를 비행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위반되는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지난 3월 25일에 이어 올해 두 번째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