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투자 AI 반도체 스타트업, 엔비디아 넘었다

发稿时间 2021-09-23 09:10
세계 최고 권위 AI 반도체 성능 평가대회서 높은 성적

퓨리오사AI 실리콘 칩 '워보이' 이미지[사진=퓨리오사AI 제공]

네이버가 투자한 인공지능(AI) 반도체 스타트업 퓨리오사AI가 세계 최고 권위의 AI 반도체 성능 경연대회에서 미국 엔비디아를 넘어섰다.

퓨리오사AI는 자체 개발 실리콘 칩 ‘워보이’가 글로벌 AI 반도체 벤치마크(성능 테스트) 대회 ‘엠엘퍼프(MLPerf)’ 추론 분야에서 엔비디아의 T4를 넘어섰다고 23일 밝혔다.

워보이는 이미지 분류, 객체 검출 처리속도 부문에서 높은 성능을 기록했다.

회사는 “가격과 트랜지스터 개수 등에서 10배 이상 차이가 나는 엔비디아의 최신 플래그십 제품인 A100 단일 인스턴스와 대등한 수준의 성능을 기록했다”며 "워보이는 가격 대비 성능으로 엔비디아의 T4 대비 4배 이상 우수하고, 300여개 AI모델을 지원하는 범용성도 확보해 폭발적으로 계산량이 증가하는 데이터센터와 고성능 엣지 영역에서 효율적인 솔루션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퓨리오사AI는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자율주행, 라이브스트리밍, 스마트리테일 등 다양한 분야에서 워보이의 테스트를 진행 중이다.

엠엘퍼프는 업계에서 가장 공신력 있는 글로벌 AI 반도체 벤치마크 대회다.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페이스북, 스탠퍼드, 하버드 등 유수의 기업과 연구기관이 매년 주최한다.

2017년 창업한 퓨리오사AI는 삼성전자, 애플, 퀄컴, AMD, 구글, 아마존 등에서 전문성을 쌓은 70여명의 인재들로 구성돼 있다. 4년간 고성능 AI반도체 개발에 필요한 하드웨어부터 소프트웨어까지 직접 개발해왔다.

최근 네이버 D2스타트업팩토리(D2SF), DSC인베스트먼트, 산업은행 등으로부터 8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백준호 퓨리오사AI 대표는 “팀 규모 및 역량을 대폭 확장해,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강력한 서버향 AI칩을 출시할 계획"이라며 “이미 2023년 상반기 출시를 목표로 차세대칩 개발 프로젝트에 돌입했고, 1000억원 이상을 투입해 엠엘퍼프 전 카테고리에서 최고 성능을 기록할 것"이라고 말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