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측, 정세균·김두관 득표 무효화 반발..."당무위 소집하라"

发稿时间 2021-09-28 16:49
사퇴 후보 득표 무효화로 모든 후보 득표율 상승 과반 압승 이어가는 이재명 본선 직행 가능성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28일 국회 소통관에서 '위드코로나 소상공인 특별대책’ 발표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 경선 후보 이낙연 전 대표 측이 28일 경선 도중 사퇴한 후보 득표가 모두 무효표 처리된 데 대해 강력히 반발, 당무위원회 소집을 요구했다.

이 전 대표 캠프 소속 설훈·박광온 민주당 의원 등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김두관 의원 득표가 무효처리된 데 대해 "최고위원회에서도 문제가 있다고 정리하고 추후 당규를 개정하기로 했으나 선관위(선거관리위원회) 결정을 그대로 놔두고 경선을 진행하는 것은 또 다른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유권해석을 위해 당무위를 신속하게 소집할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경선 과정에서 사퇴한 후보자의 종래 투표를 무효로 처리하는 것은 선거인단의 선거권을 침해하는 해석이며 헌법을 위반한다"면서 "이는 민주당의 결선투표제를 무력화하는 해석이기도 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결선투표제의 취지는 선거인단 투표의 과반 득표자를 후보자로 뽑아 그 대표성을 강화하는 데 의미가 있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선관위는 정 전 총리가 지난 13일 1차 슈퍼위크 직후 경선 후보직을 사퇴하자 특별당규 '제20대 대통령선거후보자선출규정' 제59조1항 '경선 과정에서 후보자가 사퇴하는 때에는 해당 후보자에 대한 투표는 무효로 처리한다'는 규정을 해석해 정 전 총리 득표를 모두 무효 처리했다.

이후 후보별 누적득표율은 이재명 경기지사의 경우 51.41%에서 53.71%로, 이 전 대표는 31.08%에서 32.46%로 모두 상승했다.

이어 김 의원도 지난 26일 전북 지역 경선 직후 사퇴를 선언하며 그간 얻은 표가 무효 처리됐다. 이에 이 지사 측 열린캠프가 자체 집계한 결과에 따르면 이 지사의 호남권 득표율은 49.7%에서 50.10%로, 이 전 대표의 호남 지역 득표율은 43.99%에서 44.34%로 올랐다.

당내 경선 후보들의 잇따른 사퇴로 이 지사 지지율이 상승, 결선 투표 없이 본선 직행 가능성이 커지자 이 전 대표 측이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셈이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