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본경선에 원희룡 유승민 윤석열 홍준표 진출

发稿时间 2021-10-08 10:44
오는 11일 시작으로 총 10차례 토론…11월 5일 최종 후보 지명

정홍원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장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경선 선거관리위원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원희룡·유승민·윤석열·홍준표(가나다 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8일 본경선에 진출했다. 안상수·최재형·하태경·황교안 예비후보는 탈락했다.

정홍원 당 선거관리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2차 컷오프 경선 결과를 발표, “원희룡·유승민·윤석열·홍준표 후보 이상 4분이 본경선에 진출하게 됐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지난 6~7일 양일간 당원선거인단 투표(30%)와 일반국민 대상 여론조사(70%)를 실시했다. 여론조사는 4개 기관에 의뢰해 3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순위는 공직선거법 제108조 12항에 따라 공표되지 않았다. 정 위원장은 “지난 1차 컷오프 경선 결과 발표 직후 몇몇 매체가 사실이 아닌 추측성 수치를 경선 결과라고 보도해 일시적으로 혼란을 초래하게 한 바 있다”고 했다.

정 위원장은 “분명히 말하지만 결과는 바로 직전에 극히 제한된 인원만 참여해 집계하고 컷오프가 결정되면 즉시 파기하는 등 만반의 보완 조치를 다하고 있어 수치가 유출될 수 없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오는 11일 광주·전북·전남 합동토론회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경선을 시작한다. 이후 10월 13일, 15일, 18일, 20일, 22일, 25일, 27일, 29일, 31일 등 10차례의 토론회를 실시한 뒤 오는 5일 대선 후보를 지명할 예정이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