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산업협회 공식 출범…자율주행산업 생태계 경쟁력 강화

发稿时间 2021-10-13 11:00
정부, 자율주행 세계시장 선점 위해 협회 활동 지원 추진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국내 자율주행산업을 활성화하고 자율주행 세계시장 선점을 위한 중추적 역할을 담당할 한국자율주행산업협회가 공식 출범했다.

국토교통부는 13일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한국자율주행산업협회 창립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국토교통부 황성규 제2차관, 산업통상자원부 박진규 제1차관 및 조성환 협회장(현대모비스 대표이사), 권용복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 허남용 한국자동차연구원 원장을 비롯한 자율주행산업 관련 기업인들이 참석했다.

한국자율주행산업협회는 국내 자율주행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설립된 비영리법인이다. 지난 8월 발기인대회 이후 국토부·산업부의 공동 설립허가를 받아 설립했다.

완성차, 부품 등 기존 자동차업계뿐 아니라 통신, 플랫폼, IT, 서비스, 플랫폼 등 다양한 분야가 참여해 산업간 경계를 허물고 협업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주요 협업 내용으로는 자율주행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책 및 규제개선 과제 발굴·건의 △기업간 협업사업 발굴 △국제 네트워크 구축 등이다.

정부에서도 협회를 중심으로 업계와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국내 자율주행산업 생태계가 활성화 될 수 있도록 R&D 및 지원사업을 확대하고, 제도 및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구축·정비해 나갈 계획이다.

이날 기념식과 연계해 열린 '자율주행산업 혁신 포럼'에서는 국내 자율주행산업의 현황 및 향후 발전방안에 대한 활발한 논의가 이뤄졌다.

서승우 서울대 교수는 기조강연을 통해 "자율주행 시장 선점을 위해서는 하드웨어 개발, 기반시설 구축과 더불어 소프트웨어 기술 확보가 관건"이라며 "민관 협력을 통해 소프트웨어 독자 개발을 위한 생태계 조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현대모비스(자율주행차량), KT(자율주행 고도화를 위한 통신), 쏘카(자율주행기반 서비스) 등 주요기업들은 자사의 자율주행 사업 전략을 공유하고, 향후 협업추진 방향성을 제시하는 등 국내 자율주행산업 발전을 위한 논의를 펼쳤다.

황성규 국토교통부 제2차관은 "자동차 및 연관산업계의 협업의 장이 마련된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며 "향후 협회와 함께 자율주행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국내 자율주행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 정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