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레벨4 자율주행 위한 차량사물통신 기술 협의

发稿时间 2021-10-14 10:00
KT연구개발센터에서 5G 기반 자율주행 기술개발 간담회 개최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과기정통부가 10월 14일, KT연구개발센터에서 5G 이동통신 기반 자율주행 기술개발 기업들의 애로사항을 듣고 소통했다. 이번 행사는 차량통신 방식 성과를 공유하고 셀룰러 기반 차량사물간통신(C-V2X) 기술검증에 대한 준비상황 점검, 향후 5G-NR-V2X 기술개발 관련 산업계·전문가 의견청취를 위해 마련됐다.

KT연구개발센터는 기가코리아 사업에 참여해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C-ITS) 서비스를 위한 5G V2X 기술개발 및 테스트베드를 구축한 기업이다. 이날 행사에서 기술개발에 참여한 지자체 3곳(서울 상암, 경기 판교, 대구 수성)을 연결해 5G-V2X 교통관제 플랫폼, 라이다(LiDAR)기반 지능형 교차로, 주문형 원격주행 서비스 등을 시연했다.

간담회에서는 C-ITS 공동작업반 구성과 실증사업(대전-세종)을 위해 자율주행 인프라를 설치하고, 실도로 시험과 실증결과 도출 등 통신방식 기술검증 진행상황을 점검했다. 이와 함께 기술개발 현황과 국제동향 등 자율주행 관련 이슈도 논의했다. 간담회 참여기업은 향후 이동통신과 자동차 산업 간 융합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협력하고, 차세대 C-ITS 통신방식 단일화 공동작업반에 참여하는 등 자율자동차 서비스 확산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수렴된 의견을 관련 정책 수립에 반영하고, 5G 자율주행 관련 기술개발, 수입 의존도가 높은 부품·단말의 국산화, 개발 제품 수요연계를 위해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도등을 추진한다. 오는 2022년부터는 5G 기반의 자율주행 차량통신 기술개발을 선도하고, 자율주행용 칩셋·모듈 및 장비·단말 등의 국산화를 위해 신규 R&D사업도 진행한다.

조경식 제2차관은 "자율주행 산업은 디지털 뉴딜 핵심사업 중 하나로 자동차 산업과 도로·교통 패러다임을 전환하는 모멘텀이 될 것"이라며,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자율주행 서비스 발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기업 육성, 선도기술 확보 등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