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글라스, 차량용 반도체 부족 영향에 차유리 실적도 악화

发稿时间 2021-10-14 08:08

[사진=아주경제 DB]


KCC글라스의 단기 실적이 악화되리라는 전망이 나온다. 완성차 출하량이 반도체 공급 부족으로 기대에 못미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강경태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14일 KCC글라스에 대한 투자의견은 '매수'로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기존 9만2000원에서 8만3000원으로 하향했다.

강 연구원은 "KCC글라스의 3분기 실적은 자동차 안전유리 매출 감소로 기대보다 부진할 전망"이라며 "3분기 매출은 2795억원, 영업이익은 366억원으로 모두 지난 분 기에 못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현재 KCC글라스 여주공장의 원판유리 생산 능력은 보수를 마친 용융로(furnace)의 가동에 따라 정상화됐다 하지만 KCC글라스는 차량용 반도체 부족으로 인한 완성차 업체들의 3분기 출하량 감소와 하절기 가동률 하락을 반영해 전의공장의 강화유리 생산 실적을 기존 대비 20% 하향했다.

이에 대해 강 연구원은 "재고 축적없이 필요한 물량을 주문해서 조립하는 완성차 업체의 특성상 안전유리 생산실적은 완성차 출하량에 동행해왔다"며 "이는 3분기 실적 부진을 이끈 핵심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PHC파일 판매가격 상승세가 둔화될 것으로 예상하면서 3분기 파일 사업부 매출도 부진할 전망"이라며 "파일 가격 담합으로 인한 과징금 부과, 계절적인 요인으로 수급 부담이 해소되면서 가격 상승세가 멈췄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끝으로 "완성차 업체들의 차량용 반도체 조달 문제는 말레이시아의 코로나19 상황 개선에 힘입어 연말로 갈수록 완화될 전망"이라며 "일시적으로 겪고 있는 부진보다 완성차 업체 및 중기 공정에 들어선 건설 현장의 유리 수요 증가, 타이트한 PHC파일 수급, 계열분리를 위한 그룹사 최대주주 간 지분스왑 이슈 등 KCC글라스의 핵심 투자포인트에 집중할 때"라고 조언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