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수, 인척회사 통해 금품 수수?..."완전 오보, 법적 조치할 것"

发稿时间 2021-10-14 10:31
박 전 특검, 인척 대표로 있는 분양대행사

박영수 전 특검[사진=연합뉴스 ]

박영수 전 특별검사가 먼 친척이 운영하는 분양대행사를 통해서 화천대유자산관리에서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 보도를 강하게 부인했다. 

박 전 특검은 14일 해당 보도에 대해 아주경제신문과의 통화에서 "완전 오보"라며 "법적 조치를 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전화를 받자마자 해당 보도를 언급하며 법적 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강하게 부인했다. 

동아일보는 이날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계좌 추적 과정에서 박 전 특검과 분양대행업체 간의 금전 거래 내역을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분양대행사는 박 전 특검의 '먼 친척'이 대표로 있는 회사로, 대장동 아파트 단지 분양을 독점하고 있다. 

동아일보에 따르면 이 업체는 2014~2015년 한 토목업체로부터 20억원을 빌린 뒤 2019년 김만배씨로부터 109억원을 받아 채무액의 5배인 100억원을 되갚는 수상한 자금 거래를 한 곳이다.

검찰은 이 업체와 토목업체 사이에서 오간 금품이 로비 자금으로 사용됐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