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욱 내주 초 귀국 전망…검찰과 일정 조율

发稿时间 2021-10-14 10:37

[사진=연합뉴스 ]



대장동 특혜 의혹 핵심 인물인 남욱 변호사가 내주 초 귀국 할 것으로 전망된다.

14일 법조계에 따르면 남 변호사 사건을 선임한 대형 로펌은 최근 서울중앙지검에 변호인 선임계를 제출하고, 구체적인 입국 날짜를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남 변호사가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하는 즉시 신병을 확보하고 조사에 들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남 변호사는 2009년부터 대장동 개발 사업을 주도한 인물이다. 당시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대장동 공영개발을 추진하자 이를 민간개발로 바꿀 수 있게 도와달라는 부동산개발 시행사 측의 부탁과 함께 돈을 받았다가 기소되기도 했다. 그는 대장동 의혹이 본격적으로 불거지기 직전 가족과 미국으로 출국했다.

남 변호사는 최근 jtbc 인터뷰에서 화천대유의 로비 의혹 관련 "저희끼리 '350억 로비 비용' 이야기를 했었다. 7명에게 50억씩 주기로 했다는 이야기다. 외부에 알려지면 큰일 나겠다고 생각했다"면서 7명이 누군지에 대해서는 "기사에 보시면 다 나오는 분들"이라고 설명했다.

또 김씨가 화천대유 실소유주가 맞느냐는 질문에는 "저도 유동규 본부장의 지분이 있다는 이야기를 김씨로부터 들었다"며 "김씨가 유 전 본부장에게 400억∼700억원을 줘야 한다는 이야기를 했다"고도 주장했다. 그러면서 "본인(김만배) 것이 아니라는 이야기를 김씨에게서 들었다"면서 녹취록 속 '그분' 발언에 대해선 "김씨가 평소 유 전 본부장을 '그분'이라 지칭한 기억은 없다"고 말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