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급망 ESG, 피할 수 없는 흐름...적극적인 실천·지원 필요”

发稿时间 2021-10-14 13:32
수출기업, 가까운 미래에 직접적인 영향 받을 듯
개별기업 차원을 넘어 납품·협력업체까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협력하는 ‘공급망 ESG’가 강조되고 있다.

14일 대한상공회의소에 따르면 ‘공급망 ESG’란 기업의 납품·협력업체까지 포함해 인권 등을 요구하고 위반하는 경우 제재하는 개념이다.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공급망 투명성법(2012년)’, 영국의 ‘현대판 노예 방지법(2015년)’에 이어 올해 EU에서 ‘기업 공급망 실사제도’를 의무화 하는 법안이 추진되는 등 국제적으로 공급망 ESG가 강조되고 있다.

애플이 ‘RE100(사용하는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공급)’ 실천을 협력사에 요구하는 것도 공급망 ESG의 일환이다.

국내에서도 공급망 ESG의 중요성을 인식하는 기업이 늘어나고 있다. 대한상의가 최근 국내 193개 대·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공급망 ESG’에 대한 인식·협력 현황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 기업의 78.8%가 공급망 ESG 협력이 중요하다고 응답했다.

기업들은 △제품·서비스 경쟁력 강화 △거래관계 유지 및 매출·이익 증대 등을 공급망 ESG 협력이 필요한 주요 이유로 꼽았다. 또 공급망 ESG 중 특히 중요하다고 여기는 분야로는 △산업안전·보건 △준법·투명경영 등이 언급됐다.

이재혁 고려대 교수는 “최근 EU 집행위원회가 공급망 실사에 대한 법률을 유럽의회에 제출했고 2024년부터 이 법안을 시행할 예정”이라며 “EU에 사업장이 있는 기업뿐만 아니라 EU에 상품과 서비스를 수출하는 국내기업도 직접적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공급망 ESG에 대한 높은 인식 수준에도 실천으로 이어지는 비율은 높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 응한 기업 중 고객사·투자자로부터 공급망 ESG 관련 협력 요구를 받은 경험이 있는 기업은 18.1%에 그쳤다.

다만 공급망 ESG 관련 협력을 요구받은 경험이 있는 기업 중 37.1%는 협력 요구의 강도가 강했다고 느끼는 등 ESG 선도기업을 중심으로 공급망 ESG가 강조되고 있다고 대한상의는 설명했다.

협력기업들은 ESG 강화를 위해 △설비투자 지원 △맞춤형 컨설팅 등의 지원책이 가장 시급하다고 응답했다. 이들이 필요로 하는 정책적 지원으로는 △업종별 가이드라인 제공 △ESG 협력 시 세제·금융 지원 등이 언급됐다.

윤철민 대한상의 ESG경영팀장은 “글로벌 기업들이 협력업체들의 인권·환경·지배구조 실사를 진행하는 등 기업들의 공급망 ESG 협력은 피할 수 없는 흐름이 되고 있다”며 “공급망 ESG에 대한 국내기업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실천, 이를 촉진하기 위한 정부의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