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바이오파마, IPO 주관사로 미래에셋·대신증권 선정

发稿时间 2021-10-14 14:37
내년 상반기 상장예비심사청구

[사진=보령바이오파마]




보령제약의 관계사인 백신 전문 기업 보령바이오파마는 14일 기업공개(IPO) 공동대표주관회사로 미래에셋증권과 대신증권을 선정하고 본격적인 상장 준비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보령바이오파마에 따르면 최근 국제회계기준(IFRS) 도입, 내부회계관리제도 시행 등 내부 조직을 정비하고 지정감사인 신청을 완료해 기업 공개를 위한 사전 준비를 마쳤다. 회사는 2022년 상반기 중 상장예비심사청구를 거쳐 2022년 4분기 상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난 1991년 설립된 보령바이오파마는 백신 개발 및 제조, 전문의약품 판매, 유전체 검사, 제대혈 은행 등 다양한 사업 포트폴리오를 갖추고 있다. 백신 시장 확대에 따라 지난해 매출액 1154억원을 달성해 처음으로 매출 1000억원을 넘어섰다.

또 2014년 세포배양 일본뇌염백신, 2020년 DTaP-IPV(디프테리아, 파상풍, 백일해, 소아마비 예방), 2021년 A형간염백신 등 그동안 수입완제품에 의존했던 품목들의 국내 제조에 성공하면서 만성적인 수급 불균형 해소에 기여하고 있다.

지난달 한국바이오의약품협회 주도로 아이진, 큐라티스, 진원생명과학 등 국내 백신 개발사 3곳과 코로나19 mRNA백신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보령바이오파마는 IPO를 통해 모집하는 공모 자금으로 고부가가치 백신의 임상 확대와 mRNA 원천기술 확보, 면역세포치료제 연구 등에 집중할 예정이다. 서울시 강동구 고덕비즈밸리에 사옥도 건설하고 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