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산하에 '제2의 유동규' 널렸다

发稿时间 2021-10-15 00:00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 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2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의회에서 열리는 제355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 출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사진 = 연합뉴스]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경기지사)의 측근 인사가 대거 포진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 측은 ​모두 전문성을 갖춰 공정하게 채용했다는 입장이지만 이 후보가 정치적 지원을 받은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 특히 성남 대장동 개발 사업을 주도한 유동규 성남도시개발공사 전 기획본부장(사장 직무대리)처럼 해당 분야에 대한 경험이나 연관성 없이 요직을 차지한 경우도 있었다.

14일 이종배 국민의힘 의원실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도 산하 주요 임원직 중 이 후보 측근으로 분류되는 전·현직 인사는 40명 이상이었다. 이들은 이 후보의 캠프(2017년 19대 대통령 선거 또는 2018년 지방선거) 출신이거나, 이 후보가 성남시장으로 재직했던 당시 시 및 산하기관에 몸담았던 인물, 또는 국회, 시·도의회 출신 등이다.

기관장 급 이외 일반직군에도 '이재명 측근' 인사들이 대거 포진된 것으로 나타났다. 도 산하 공공기관 노조 측이 공개한 '낙하산 인사 명단'에 따르면, 이 지사가 2010∼2018년 성남시장을 지낼 당시 산하 기관에서 함께 일했던 인물들과 2017년 대선 캠프 등에서 활동한 인물 등 90여명도 산하기관에 채용됐다. 

특히 기관장급 인사 중에는 유 전 본부장처럼 관련 분야에 대한 경력이 없지만 요직을 맡은 경우도 눈에 띄었다. 이 후보의 도지사 캠프 종합상황실장을 지냈던 이우종 경기아트센터 사장은 문화예술 관련 이력이 없이도 사장직을 맡았다. 또 이 후보의 자치단체장 시절 행보를 근거리에서 지원한 이화영 킨텍스 대표이사(전 국회의원·경기도 평화부지사)도 해당 직군 이력 없이 자리를 맡았다.

아울러 19대 대선 경선에서 현역 의원 중 가장 먼저 캠프에 참여해 대변인을 맡았던 제윤경 전 의원도 현재 경기도일자리재단 대표직을, 이 후보를 최근까지 돕고 있는 김현권 전 의원은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장직을 수행 중이다. 그 외 이 후보 지지모임 출신 이재욱 경기도농수산진흥원 이사장, 이 후보 19대 대선캠프에서 대외협력본부장을 맡았던 문학진 경기평택항만공사 사장(전 국회의원) 등도 있다.

이 같은 측근 인사 채용은 이 후보의 지사 재임 시절인 2018년 9월 이른바 ‘열린채용’이 시행되면서 확대됐다. 열린채용은 학위와 경력 등 과도한 제한을 풀어 실적·능력을 갖춘 민간전문가를 채용하기 위한 인사정책이지만, 최근 부작용이 수차례 지적되고 있다. 특히 앞서 논란이 된 경기관광공사 사장 공모 당시엔 자격요건에서 ‘관련 기관 근속연수 기준’이 삭제돼 기관장 전문성이 도마 위에 오르기도 했다. 

한편, 유 전 본부장은 2015년 대장동 개발 이익의 25%(약 700억원)를 받기로 하고 사업자 선정에서 민간 시행사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을 받고 수감 중이다. 당시 유 전 본부장은 대장동 사업 설계 때 실무진의 반대를 묵살하고 부서를 바꿔 시행사 선정을 밀어붙였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