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주 강세에 日 닛케이 반등

发稿时间 2021-10-14 16:28
인플레 우려에 상하이종합 약보합
 

[사진=로이터]

14일 아시아 주요 증시는 혼조세를 보였다.

이날 일본 증시는 약세를 보였다. 닛케이225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410.65포인트(1.46%) 상승한 2만8550.93으로 장을 마쳤다. 토픽스지수도 전 거래일 대비 13.14 포인트(0.67%) 오른 1986.97에 장을 마쳤다.

이날 일본증시는 기술주가 상승을 이끌었다. 간밤 뉴욕 시장에서 미국채 금리 하락에 따라 기술주가 반등한 데 따른 것이다. 

반면 중국 증시는 하루 만에 반락했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3.48포인트(0.1%) 하락한 3558.28로 장을 마쳤다. 선전성분지수도 전 거래일 대비 11.7포인트(0.08%) 소폭 내린 1만4341.38로 장을 마감했다. 창업판지수는 5.58포인트(0.17%) 소폭 오른 3215.74로 장을 닫았다. 

9월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인플레이션 우려가 커진 점이 악재로 작용했다.

중화권 증시에서 대만증시는 전 거래일 대비 39.29포인트(0.24%) 상승한 1만6387.28로 장을 마감했다. 전날  태풍 곤파스의 영향으로 휴장한 홍콩증시는 이날도 중앙절 연휴를 맞아 휴장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