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남대문 쪽방촌 주민 재정착 방안 마련…거주민 선이주 후 업무시설 건립

发稿时间 2021-10-22 09:01
주민 재정착 위한 ‘先이주 善순환’ 민간 재개발사업 추진 기존 쪽방주민 임대주택 제공, 무료급식·자활·의료지원 등 다양한 복지서비스 지원

‘선(先)이주 선(善)순환’ 방식을 통한 쪽방 거주민 이주계획안.[자료=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남대문 쪽방촌에 거주하는 주민들을 위해 ‘선(先)이주 선(善)순환’을 통한 주민 재정착 방안을 마련했다. 주민들을 의한 거주지를 먼저 만들어 이주와 생활을 돕고 쪽방이 있던 자리에는 업무시설을 짓는다. 
 
서울시는 지난 21일 제13차 도시계획위원회 수권소위원회 개최해 이런 내용을 담은 ‘중구 남대문로5가 580번지 일대(3565.9㎡) 양동구역 제11·12지구 도시정비형 재개발 정비계획 변경 결정안’을 수정가결했다고 22일 밝혔다.
 
한국전쟁을 겪으며 판자촌이 형성된 이 지역은 1960년대 이후 서울역 전면으로 집창촌과 여관, 여인숙 등이 자리를 잡았다. 현재는 평균 56년 이상 된 노후한 건물에서 주민 대부분이 사회의 도움으로 살아가는 이른바 쪽방이 밀집된 곳이다.
 
약 3.3㎡의 단칸방이 있는 노후된 쪽방 건축물 19개 동에 거주하고 있는 약 230여명의 주민들은 취약한 위생 상태와 열악한 주거환경에 놓여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현재 남대문 쪽방상담소에서 생활상담, 간호상담, 의료지원, 기초생활지원, 자활·자립지원, 정서지원, 안전점검 등의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나, 건물 붕괴와 화재 등의 위험과 질병 등에 노출돼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민간 재개발사업 계획에는 기존 쪽방 거주민의 재정착을 위한 공공임대주택(182가구)과 입주민과 인근 주민의 자활과 의료, 취업, 커뮤니티 등을 지원하는 사회복지시설을 조성하는 내용이 담겼다. 
 
공공임대주택은 사업 대상지 내 쪽방 주민을 중심으로 공급한다. 거주민의 연령, 성별, 가족유무, 독립생활 가능여부 등을 고려, 다양한 유형의 주거공간을 제공한다. 쾌적한 공간에서 저렴한 임대료로 거주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며 향후 설계과정에서 거주민들과 논의를 거쳐 계획을 수립한다. 독립생활이 어렵거나 입주자격이 없는 주민은 사회복지시설 내 일시보호시설에서 임시 거주하며 다양한 자활, 교육, 일자리 제공 등을 통해 다른 거주공간으로 이주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쪽방 주민 이주대책을 실시하면서 쪽방은 건축물의 안전성 등을 고려해 전면 철거하고, 지상22층 규모의 업무시설을 신축할 예정이다.
 
서성만 서울시 균형발전본부장은 “민간 주도로 선이주 선순환 방식의 쪽방촌 정비를 통해 쪽방 주민이 개발사업으로 인해 쫓겨나지 않고 안전하고 쾌적하게 거주할 수 있도록 이주공간을 제공하고 복지지원을 통해 사회구성원으로서 참여할 기회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이번 정비계획 변경은 민간사업을 통해 낙후되고 소외된 쪽방주민의 이주대책을 마련하는 첫 사례로서 큰 의미가 있다. 향후 이곳과 유사한 지역의 개발사업에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