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데이트폭력 살인범 한 해 평균 44명 이상 검거

发稿时间 2021-10-25 08:48

[사진=연합뉴스]


경찰에 접수된 데이트폭력 신고가 최근 5년 간 8만건이 넘는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데이트폭력에 연루돼 살인 혐의로 검거된 이도 227명에 달했다.

25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양기대(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2020년까지 경찰에 접수된 데이트폭력 신고는 8만1056건으로 파악됐다.

2016년 9364건, 2017년 1303건, 2018년 1245건, 2019년 1만9940건, 2020년 1만8945건으로 지속적으로 증가세를 보였다.

살인, 성폭력, 폭행·상해, 체포·감금·협박 등 피해 수위가 높은 신고도 5년간 6만1133건에 달했다.특히 살인의 경우 5년 간 227건의 신고가 접수됐다. 피의자 모두 검거됐다. 208명은 구속됐다. 같은 기간 성폭력도 644건 신고돼 596명이 검거되고 164명이 구속됐다.

양 의원은 "데이트폭력은 주소나 가족 등 상대의 사적인 정보를 잘 아는 연인 사이에서 발생하는 특성이 있다. 범죄가 반복되거나 극단적인 경우 살인과 같은 강력범죄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는 것은 통계로도 알 수 있다"고 지적했다.

경찰 관계자는 "데이트폭력은 스토킹 범죄와도 궤를 같이하기 때문에 스토킹 범죄와 함께 여성청소년과에서 업무를 담당하는 게 효율적일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