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의 눈’ LG전자 ADAS, 전문가들도 ‘엄지척’

发稿时间 2021-11-25 10:00
오토센스 온라인 2021서 금·은상 수상…"전장사업 기술 혁신 가속"
LG전자가 독일 자동차 제조그룹 다임러의 메르세데스-벤츠와 공동 개발한 ADAS(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 전방카메라의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LG전자는 지난 24일 온라인으로 열린 글로벌 콘퍼런스 ‘오토센스 온라인 2021(AutoSens ONLINE 2021)’에서 하드웨어 개발 부문 최고상인 금상을 수상했다고 25일 밝혔다. ‘2020 비전 어워드(2020 Vision Award)’ 부문에서는 메르세데스-벤츠와 공동으로 은상을 받았다.
 
‘오토센스(AutoSens)’는 ADAS, 자율주행, 인공지능(AI) 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커뮤니티다. 2015년 시작된 오토센스 콘퍼런스는 매년 혁신적인 성과를 거둔 업체를 선정해 수상한다. 지난해와 올해는 코로나19를 고려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LG전자는 이날 행사에서 메르세데스-벤츠와 공동 연사로 나와 기조연설을 했다. 양사는 올해 출시한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C클래스(The new C-Class)’의 ADAS 전방카메라와 이를 양산하기 위한 협업 과정을 공개했다.
 
ADAS 전방카메라는 자동차의 ‘눈’ 역할을 하며 다양한 교통정보를 수집하는 주요 부품이다. VS사업본부가 독자 개발한 알고리즘을 적용해 △자동 긴급제동 △차로 유지보조 △차로 이탈경고 △정속 주행보조 △교통표지판 자동인식 △지능형 전조등 제어 등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메르세데스-벤츠는 LG전자를 파트너로 선정한 이유, ADAS 전방카메라를 개발한 과정 등을 소개했다. 또 LG전자는 이번에 양산한 ADAS 전방카메라의 협업 소감을 공유했다. 박영경 VS사업본부(전장사업부문) 책임연구원은 “양사가 애자일(Agile·민첩) 프로세스 기반으로 프로젝트를 운영하며 개발 효율성을 높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LG전자는 전장사업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며 완성차업체들의 다양한 니즈(욕구)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김진용 LG전자 VS사업본부장 부사장은 “이번 수상은 고객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한 결과”라며 “끊임없이 모빌리티 혁신에 기여하며 전장사업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가 독일 자동차 제조그룹 다임러의 메르세데스-벤츠와 공동 개발한 ADAS(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 전방카메라가 자동차 전방에 있는 물체를 촬영해 분석하고 있다.[사진=LG전자]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