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주가 1%↑…"스마트 내화물 공장 신설"

发稿时间 2021-11-25 10:00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포스코케미칼 주가가 상승 중이다.

2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포스코케미칼은 이날 오전 9시 58분 기준 전 거래일 대비 2000원 (1.33%) 오른 15만4500원에 거래 중이다.

포스코케미칼이 스마트 내화물 공장을 신설하고 원가 경쟁력과 생산성을 높여 사업 경쟁력을 강화한다.

지난 24일 포스코케미칼은 포항시 청림동에 있는 내화물 7공장에서 민경준 사장과 시공사인 포스코플랜텍 조정우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신공장 준공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지난해 착공한 신공장은 492억원을 투자해 연면적 약 약 4759㎡ 규모로 건설됐다. 연 2만1700t의 불소성 내화물(고온의 가공 없이 건조해 벽돌 형태로 제작한 내화물) 생산능력을 갖췄다.

노후화된 기존 5공장을 대처하는 이번 신설 투자로 불소성 내화물 연간 생산량은 4만6000t에서 5만2500t으로 14% 늘어난다. 자동화 공정 도입으로 1인당 생산성도 615t에서 980t으로 약 60% 높아진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