뚜렷한 진정세...본토 확진자 2명

发稿时间 2021-11-25 09:59
신규 확진자 24명 중 본토 확진자 2명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뚜렷한 진정세를 보이고 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는 25일 0시 기준 전국 31개 성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4명 발생했다며, 이 중 2명이 본토 확진자라고 발표했다. 확진자는 모두 윈난성에서 나왔다.

본토 확진자는 지난 10일까지 사흘 연속 50명 아래를 기록하다가 11일부터 나흘간 50명을 웃돌았다. 그런데 15일부터 다시 50명 아래를 기록하더니 17일부터 본토 확진자 수가 한 자릿수로 크게 줄었다.

앞서 올림픽 개최를 앞둔 수도 베이징과 근접한 지역에서 확진자가 쏟아지자 베이징시 정부가 주민 출국과 외국인의 입국을 철저하게 통제하는 동시에 국가도서관 등 공공시설에 대해 사전 예약제를 도입한 게 효과를 보인 것으로 분석된다.

나머지 22명은 해외 역유입 확진자다. 지역별로 상하이·광둥성·광시좡족자치구에서 각각 4명, 윈난성에서 3명, 산둥성·산시(陕西)성에서 2명씩, 지린성·푸젠성·쓰촨성에서 1명씩 나왔다. 

이로써 중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9만8570명으로 늘었고, 사망자는 전날과 같은 4636명이다.

이날 무증상자는 22명 발생했다. 모두 해외 역유입 확진자다. 무증상 감염자는 발열이나 기침, 인후통 등 특별한 증상이 없지만,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사람을 말한다. 위건위는 코로나19 양성반응이 나왔어도 증상이 없는 감염자는 확진자 통계에서 제외, 지난해 4월부터 신규 확진자 수를 공개하고 있다. 의학관찰을 받고 있는 무증상자는 모두 494명이다.

중화권에서도 확산세가 크게 줄어드는 추세다. 구체적으로 홍콩과 대만의 누적 확진자는 각각 1만2411명, 1만6544명이며, 마카오도 77명이다. 이로써 중화권 전체 누적 확진자는 2만9032명을 기록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