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금통위서 금리동결 소수의견 1명…주상영 "속도조절 필요"

发稿时间 2021-11-25 12:04
25일 기준금리 인상 결정서 '금리동결' 소수의견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사진=한국은행]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가 25일 기준금리를 0.75%에서 1%로 상향 조정한 가운데 '기준금리 동결' 소수의견이 등장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이날 오전 통화정책방향 회의 직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주상영 위원이 기준금리를 0.75% 수준에서 동결해야 한다는 소수의견을 냈다”고 말했다. 이날 참석한 6명의 금통위원 가운데 1명이 소수의견을 낸 것이다.

금통위 소수의견은 지난달에 이어 한 달 만에 다시 나왔다. 금리가 동결됐던 지난 10월에는 임지원 위원과 서영경 위원 등 2명이 금리 인상 의견을 낸 바 있다. 금리 동결을 주장한 금통위 소수의견은 지난 8월에 이어 3개월 만으로, 당시에도 주상영 위원이 기준금리 속도조절을 주장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