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 만에 돌아온 기아 ‘신형 니로’ 베일 벗었다

发稿时间 2021-11-25 13:22
2021 서울모빌리티쇼서 첫 월드 프리미어 지속가능성에 대한 의지 담은 전용 친환경 SUV
기아가 친환경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신형 니로를 25일 공개했다.

기아는 이날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1 서울모빌리티쇼'를 통해 기업 비전을 밝히고 '디 올 뉴 기아 니로(이하 신형 니로)'를 처음 공개했다. 니로는 지속가능한 모빌리티를 위한 기아의 비전이 담긴 친환경 SUV다. 신형 니로는 1세대 출시 후 5년 만에 선보이는 2세대다. 하이브리드(HEV)와 전기차(EV) 모델로 출시될 예정이다.  

차량 외관은 공깅기역학적인 디자인에 강인한 바디로 모험적인 이미지를 풍긴다. 전면의 기아 시그니처인 타이거 페이스 디자인은 후드에서 펜더까지 확장시켰다. 심장 박동을 형상화한 LED DRL(주간주행등)은 미래지향적인 이미지를 연출한다. 측면 부메랑 모양의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와 동합된 C필러는 공기의 흐름과 저항을 고려한 설계로 연비 효율 향상에 도움을 준다. 
 
실내에는 환경 CMF(컬러∙소재∙마감) 적용을 통해 기아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의지를 담았다.특히 탑승객 시선이 많이 머물고 손이 자주 닿는 부분에 다양한 친환경 소재를 적용해 환경을 중시하는 고객들의 만족도를 높였다. 또한 차량 내부에 관습적으로 적용됐던 블랙 컬러에서 벗어나 회색 계열의 차콜 컬러와 녹색 계열의 페트롤 차콜 컬러를 적용해 쾌적한 분위기를 조성했다.

신형 니로 전기차 모델은 무광과 유광을 조합한 투톤 그릴에 육각형의 입체적 패턴을 적용해 고급스러우면서도 유니크한 전면부 이미지를 연출했다. 충전구는 전면부 중앙에 위치시켜 편의성을 높였다. 전면과 후면 범퍼에 차체 바디와 동일한 컬러를 확장해 사용함으로써 깔끔한 느낌을 강조했다. 

신형 니로는 하이브리드 모델이 내년 1분기 먼저 출시된 뒤 상반기 전기차 모델이 출시될 예정이다.
  
송호성 기아 사장은 "기아에게 가장 큰 영감의 원천은 자연이며, 자연에서 영감을 받은 혁신을 통해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솔루션 프로바이더'로서 고객, 공동체, 글로벌 사회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며 "이번에 처음 공개하는 신형 니로는 기아를 대표하는 친환경 모델로 일상생활 속에서 지속가능성을 실천하고자 하는 고객들에게 최선의 선택이 되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기아가 11월 25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1 서울모빌리티쇼'에서 첫 공개한 소형 SUV '디 올 뉴 기아 니로'[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