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0.3원 상승 출발…"美 조기금리 인상 우려 지속"

发稿时间 2021-11-26 09:38

[사진=게티이미지뱅크]

26일 원·달러 환율이 상승 출발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보다 0.3원 오른 1190.5원에 장을 시작했다. 

최근 유럽 내 코로나19 재확산과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조기 금리 인상 가능성은 달러 강세를 이끌고 있다. 미국과 중국의 블랙리스트 갈등에 따른 달러·위안 상승 또한 달러 상승에 우호적 환경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강달러 현상에 대한 당국의 경계심이 강화되며 하락 압력을 키울 가능성이 있다. 

김승혁 NH선물 연구원은 "금일 환율은 1190원대 중심으로 등락을 유지하겠으나 상하단 쏠림보다는 박스권 자체가 넓게 형성된 후 방향성을 탐색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