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1억2300만 달러 외화 변동금리채권 발행

发稿时间 2021-11-26 12:52

[사진=캠코]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1억2300만 달러(약 1450억원) 규모의 외화 변동금리부채권(FRN)을 발행했다고 26일 밝혔다.
 
외화 변동금리부채권은 시중 실세금리의 변화에 따라 지급 이자율이 달라지는 채권이다.
 
이번 채권은 캠코가 처음으로 발행한 외화 FRN이다. 정부의 ‘기업자산 매각 지원방안’의 일환으로 국내 해운선사의 ‘초대형 유조선 신조 지원사업’ 재원 마련을 위해 추진됐다.
 
캠코는 코로나19 등으로 인한 시장변동성 확대 우려에도 캠코 선박금융이 가진 대외 신뢰도를 바탕으로 주간사인 산업은행 홍콩법인을 통해 상대적으로 유리한 조건과 낮은 가산금리로 2차에 걸쳐 외화자금을 조달했다.
 
조달된 외화자금은 4월 캠코와 팬오션이 체결한 신조 선박금융 지원 계약에 따른 30만톤급 초대형유조선 2척을 건조하기 위한 비용으로 쓰인다.
 
신흥식 캠코 사장 직무대행은 “이번 외화 조달자금이 국내 선박금융 활성화에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 캠코는 국적 해운사들의 신조선박 투자 부담을 최소화하고, 고효율·친환경 선박 도입을 촉진하는 데 기여함으로써 정부의 해운 산업 리더 국가 실현전략에 적극 부응하겠다”고 말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