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상 대기자 1310명···전날 대비 370명 급증

发稿时间 2021-11-26 14:38
수도권 중환자 병상 가동률 84.5%···준중환자 병상도 82.1%

[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최근 3000명대 후반에서 4000명대까지 치솟으면서 연일 확산세가 거센 가운데, 병상 배정 대기자들이 처음으로 1000명대를 넘어섰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에 따르면 26일 0시 기준 병상 대기자는 1310명이다. 이들은 모두 수도권 병상 대기자들로 전날(940명) 대비 370명이나 늘었다.

대기일별로는 △1일 이상 712명 △2일 이상 240명 △3일 이상 119명 △4일 이상 239명이다.

대기자 1310명 중 70세 이상 고령자는 484명, 고혈압 및 당뇨 등 질환을 가진 환자도 826명이나 된다.

중환자 병상은 25일 오후 5시 기준 전국 병상 1135개 중 826개(72.8%)가 가동 중이다. 수도권의 중환자 병상은 전체 병상 695개 중 587개가 사용 중으로 84.5%의 가동률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서울 86.4%(345개 중 298개 사용), 경기 82.3%(271개 중 223개), 인천 83.5%(79개 중 66개)의 가동률을 보였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