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물가·코로나·기시다'...일본의 3대 미스터리, 왜?①

发稿时间 2021-11-26 16:27
최근 일본은 국제 경제·사회 상황과 '남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어 이목을 끌고 있다. 각국이 단계적 일상회복 정책에 돌입하며 코로나19 재확산 조짐을 보이는 중에도, 최근 일본의 일일 신규 확진자는 '100명대'에 불과하다. 반면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지구촌이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세)에 시달리는 와중에도 일본은 '마이너스 물가'를 걱정하고 있다. 

신임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역시 정국 불안 상황을 수습하며 정치도 안정적인 국면에 접어들었다. 최근 수많은 나라에서 코로나19 장기화로 성난 여론이 '정권 심판'을 외치는 것과는 상반한 모습이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왼쪽). [사진=AP·연합뉴스]

 
◇일본의 '급격한' 확진자 감소, 왜?
특히 일본의 급격한 코로나19 확진자 감소세는 국제적인 주목을 받고 있다. 일본에선 2020년 1월 24일 첫 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5차례의 대유행세와 4차례의 비상사태가 지나갔다. 

일본 공영방송 NHK에 따르면, 일본의 하루 확진자는 지난 여름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2만5992명(8월 20일 기준)까지 치솟았으나, 9월부터 확산세가 눈에 띄게 꺾였다. 10월 들어 일일 확진자는 1000명대 아래로 떨어졌고 이달에는 하루 100명대 수준까지 떨어진 상태다. 지난 22일에는 하루 50명까지 줄었으며, 이후 24일에도 77명을 기록해 두 차례나 100명 아래로 내려왔다. 

일본 정부 내부에서도 이렇게 급감한 확진자 규모에 명확한 이유를 찾지 못하고 있다. 단기간 빠르게 높아진 코로나19 백신 접종률(24일 기준 백신 접종 완료율 76.4%)과 사회적 거리두기·마스크 착용 준수 지침 등의 효과로 추정할 따름이다. 

일각에선 지난해 7월 한 의학 교수가 주장했던 '팩터X' 논리를 다시 꺼내기도 했다. 일본 내 국수 성향의 세력 사이에서 팩터X는 '일본인의 특별한 유전자'를 가리킨다.

노벨상을 수상한 일본의 의학자인 야마나카 신야 교토대학 교수는 방송에 출연해 지난해 4~5월 당시 일본의 코로나19 감염자가 줄어들자 "전 세계 다른 나라들은 난리인데 일본만 감염자 수가 적은 건 일본인만의 특이한 유전자가 존재할 수도 있다"면서 "앞으로 연구를 해봐야겠지만 일단 이를 팩터 X라고 부를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마스크와 손씻기, 입헹굼 등에 익숙한 일본인들의 위생의식을 지적하며 이렇게 말했지만, 이후 일본의 극우세력은 이를 '일본인은 코로나19에 강한 특별한 유전자를 갖고 있다'고 해석하며 대서특필하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확진자 감소의 이유를 유료 코로나19 감염 검사에서 찾기도 했다. 코로나19 감염 검사 비용이 전면 무료인 우리나라와는 달리, 일본 정부는 의사의 검사 권고를 받은 유증상자나 밀접접촉자에 대해서만 코로나19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무료로 시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해당하지 않는 경우에는 자가 부담의 유료 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1만5000∼3만엔(약 15만6000~31만2000원) 정도의 비용이 든다. 따라서 일본 시민들은 2000엔 수준의 민간 검진소나 타액을 활용한 간편 PCR 검사에 몰렸고 이들이 공식 집계에 잡히지 않는다는 논리다. 

하지만 여전히 일본의 감염 검사자 숫자는 하루 2만~5만명에 달하고 8월 중순 24%까지 치솟았던 양성 판정률이 1%대까지 떨어진 것을 감안했을 때, 이 역시 타당하지 않다는 반론도 나온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내각 역시 최근 종합 대책을 통해 3000억엔을 투입해 무료 PCR 검사 수를 높이고 의료기관의 입원 치료 병상을 30% 늘리는 등 감염 검사 정책을 강화한 상태다. 

이덕희 경북대 의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자신의 블로그와 유튜브를 통해 이를 그간 여러 차례의 대유행으로 일본 인구 집단에 자연적인 집단면역이 생겼기 때문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일본의 방역 정책이 상대적으로 느슨한 상태로 이뤄지면서 무증상 혹은 경증의 자연감염을 막지 않는 방향으로 진행됐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그는 무조건 백신 접종률만 높이는 게 능사가 아닌 돌파감염과 자연감염을 경험하는 사람들도 많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다만 일본 방역 당국은 여전히 최근의 급격한 확산세 감소를 명확히 설명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방역 정책을 관장하는 일본 후생노동성의 전문가회의는 해당 원인에 대한 분석을 진행하고 우리나라와 유럽 등 각국의 확산세를 주시하며 제6차 유행 가능성에 대비 중이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