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모녀 살인한 조카 변호 재차 사과 “데이트폭력 표현 미숙했다”

发稿时间 2021-11-26 17:47
"데이트폭력이라는 말로 사건 감추려는 의도 조금도 없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5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 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외신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과거 모녀를 살인한 자신의 조카를 변호했던 경험에 대해 재차 사과했다. 평생 갚아나가는 마음으로 주어진 역할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26일 오후 입장문을 내고 “피해자 가족분들의 인터뷰 기사를 이제 서야 뒤늦게 봤다”며 “가장 빠르게 제 뜻을 전하고 공개하는 것이 맞는다고 생각해 결례를 무릅쓰고 글을 쓴다”고 했다.

이날 언론에는 피해자의 아버지 인터뷰가 공개됐다. 그는 이 후보가 이 사건을 두고 ‘데이트폭력’이라고 언급한 것을 두고 “한 가정을 망가뜨린 살인 범죄를 데이트폭력이라고 칭하다니 참 뻔뻔하다”며 이 후보를 비난했다.
 
이에 이 후보는 “어떤 말로 피해자 가족들의 상처를 형용할 수 있겠느냐. 정말 가슴이 아프다”며 “데이트폭력이라는 말로 사건을 감추려는 의도는 조금도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흉악 범죄로 인한 고통의 크기가 헤아릴 수 없음을 잘 알고 있다. 미숙한 표현으로 상처 받으신 점에 대해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한다”며 “저로 인해 가슴 아픈 일을 다시 상기하게 된 것에 대해서도 사과드린다. 이런 피해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제가 해야 할 일로, 평생을 두고 갚아나가는 마음으로 주어진 역할에 매진하겠다”고 했다.
 
한편 이 후보의 조카 김씨는 지난 2006년 당시 교제하던 여자친구로부터 이별통보를 받자 여자친구 집을 찾아가 여자친구와 그의 어머니를 총 37차례 찔러 살해했다. 이는 '강동구 모녀 살인 사건'으로 알려져 있다. 당시 이 후보는 자신의 조카를 변론하며 심신미약을 주장했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