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웹툰·카카오엔터 포함 7개 웹툰 플랫폼, 불법유통 근절 캠페인

发稿时间 2021-11-30 09:47
‘내돈내툰, 우리가 웹툰을 즐기는 방법’ 캠페인 사이트 오픈

윤태호 작가 '미생' 캠페인 그림[사진=카카오엔터테인먼트]


네이버웹툰,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등 국내 주요 웹툰 플랫폼 7개 기업이 웹툰 불법유통 근절 캠페인을 시작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들은 이날 캠페인 사이트를 함께 열고, 웹툰 산업을 위협하는 불법유통을 뿌리뽑겠다고 강조했다.
 
7개 웹툰 플랫폼은 지난해 10월 웹툰불법유통대응협의체(이하 웹대협)를 출범했다. 네이버웹툰,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리디, 키다리스튜디오, 탑코, 투믹스가 참여한다.
 
한국콘텐츠진흥원 ‘2020 웹툰 사업체 실태조사’에 따르면 웹툰 불법유통 잠재 피해 규모는 약 6조6660억원에 달한다.
 
앞서 웹대협은 △웹툰 불법 복제 사이트 운영자 및 유포자에 대한 민형사상 공동 대응 △정부기관과 공조를 통한 법제도적 개선 활동 △적극적인 불법유통사이트 단속 등 웹툰 산업 생태계 개선을 위한 여러 활동을 진행해왔다.
 
웹대협은 “웹툰 불법유통은 창작자들에게 심대한 피해를 끼치고, 또 글로벌 콘텐츠로 자라나는 웹툰 산업의 근간을 위협하는 문제”라며 “캠페인을 통해 독자들과 불법유통의 심각성에 관한 깊은 공감대를 쌓고, 이를 바탕으로 창작자들의 권리를 지키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