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은행, 예·적금금리 최대 0.5%p 인상…"기준금리 상승분 반영"

发稿时间 2021-11-30 13:11

부산은행 본점 전경 [사진=부산은행]

BNK부산은행이 오늘(30일)부터 정기예금과 적금 금리를 상품 별로 최대 0.50%포인트 인상에 나선다.

이날 부산은행에 따르면 한국은행 기준금리 상승분에 맞춰 적금 상품은 0.30%포인트에서 최대 0.50%포인트, 예금 상품은 0.25%포인트에서 최대 0.40%포인트까지 상향 조정했다.

우선 출산장려 상품인 ‘아이사랑 자유적금(2년제)’ 금리를 종전 최고 연 1.20%에서 연 1.70%로 0.50%포인트 인상하고, 청년대상 상품인 ‘BNK내맘대로 적금’은 1년제 기준 종전 최고 연 1.30%에서 연 1.60%로 0.30%포인트 인상했다.

예금상품으로는 ESG 환경상품인 ‘저탄소 실천 예금’ 금리를 1년제 기준 종전 최고 연 1.40%에서 연 1.70%로 0.30%포인트 올렸다.

또한 시니어고객 전용 상품인 ‘백세청춘 실버정기예금’을 12월 31일까지 모바일뱅킹으로 가입하는 고객에게 0.30%포인트 우대금리를 적용해 1년 기준 최고 연 1.85%의 금리를 제공한다.

김용규 부산은행 마케팅추진부장은 “한국은행 기준금리 상승분을 반영해 예·적금 금리를 신속하게 인상했다”며 “특히 ESG 및 청년·출산장려 관련 상품의 금리는 한국은행 기준금리 상승분 이상으로 인상해 지역은행으로서 지역 사회 현안 해결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한다”고 전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