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에이치, 본격적인 실적 확대 구간 진입

发稿时间 2022-02-04 08:18

[사진=아주경제 DB]


NH투자증권은 비에이치에 대해 실적개선 및 신사업 등에 다른 주가상승이 기대된다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2만9000원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이규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4일 보고서를 통해 “북미 고객사의 하반기 신형 스마트폰이 올해에도 역대급 판매를 기록할 것으로 기대되는 동시에 경쟁사의 사업 철수로 회사 이익은 극대화될 것”이라며 “중장기적으로는 전장 등 신규 사업으로 사업다변화가 예상된다는 점도 긍정적인 반면 밸류에이션은 역사적 저점으로 현재 주가는 과도한 할인 구간”이라고 말했다.
 
비에이치는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이 435억원으로 전년대비 1640%가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NH투자증권의 추청치 및 시장전망치(컨센서스)를 크게 상회하는 수치다.
 
이규하 연구원은 “북미 고객사의 신형 스마트폰 판매 호조세와 경쟁사의 사업 철수로 인한 점유율 확대가 실적 호조세의 원인”이라고 말했다.
 
또한 비수기인 1분기 영업이익도 시장 기대치 수준인 145억원이 전망돼 전년비 대규모 이익 턴어라운드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규하 연구원은 “북미 고객사의 스마트폰 판매 호조세, 경쟁사 사업 철수에 따른 점유율 확대로 4분기는 시장 기대치를 상회하는 실적을 달성했다”면서 “올해 1분기는 전통적인 비수기임에도 이익이 전년비 대폭 턴어라운드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고, 실적개선세와 전장 등 사업 다변화 또한 기대됨에도 현재 주가는 저평가돼 있어 매력적”이라고 강조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