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미터 "李 40.5%·尹 41.9%"...NBS "李 37%·尹 39%"

发稿时间 2022-02-24 12:57
아주 정확한 대선 여론조사 분석

지난 2월 11일 오후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주최·방송 6개사 공동 주관 '2022 대선후보 초청 토론'에 후보들이 참석하고 있다. 왼쪽부터 안철수 국민의당, 윤석열 국민의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 [사진=유대길 기자, 공동취재사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간 박빙 구도가 이어지고 있다. 이 후보의 지지율은 상승, 윤 후보의 지지율은 다소 하강했다. 이는 야권 단일화 파기와 TV토론 등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20~23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2038명을 대상으로 조사(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서 ±2.2%포인트, 24일 공표)한 결과 차기 대선 후보 지지도 조사에서 이 후보는 전주 대비 1.8%포인트 오른 40.5%, 윤 후보는 1.0%포인트 내린 41.9%로 집계됐다. 두 후보 간 격차는 전주 대비 2.8%포인트 좁혀진 1.4%포인트로 오차범위 내다.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1.5%포인트 하락한 6.8%,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0.6%포인트 하락한 2.6%순으로 집계됐다. '기타 후보'는 1.9%, '없음'은 4.7%, '모름 또는 무응답'은 1.6%였다.

당선가능성 조사에서는 이 후보가 1.9%포인트 오른 43.2%, 윤 후보가 1.0%포인트 내린 48.4%로 집계됐다. 두 후보 간 격차는 오차범위 밖인 5.2%포인트다. 이어 안 후보 2.0%, 심 후보 0.9%였다. 각각 1.0%포인트 하락, 0.3%포인트 상승했다. '기타 후보'는 0.8%, '없음 또는 잘모름'은 4.7%였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가 지난 21∼23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전국지표조사(NBS,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24일 공표)의 4자 가상대결에서도 이 후보와 윤 후보는 오차범위 내 박빙 구도를 보였다. 이 후보는 전주 대비 6%포인트 오른 37%, 윤 후보는 1%포인트 내린 39%로 집계되면서다. 다음으로 안 후보 9%, 심 후보 3%, '없다 또는 모름·무응답'이 11%였다.

다만 당선가능성 조사에서는 이 후보가 37%, 윤 후보가 48%로 오차범위 밖 격차를 보였다. 안 후보는 1%, 심 후보는 0%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