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中, 러 지원 시 후과"…시진핑 "美·나토, 러와 대화해야"

发稿时间 2022-03-19 09:08
구체적 합의나 진전된 내용은 없어

미국과 중국 양국 정상이 4주째 접어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18일(현지시간) 처음으로 대화에 나섰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이날 오전 9시3분(미 동부시간 기준)부터 10시53분까지 1시간 50분간 화상 통화를 하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 등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그러나 두 정상은 현 상황에 대한 원칙적 우려만 확인했을 뿐 전쟁 조기 종식 및 평화정착을 위한 방안에 구체적으로 합의하거나 진전된 내용을 내놓지는 못했다.

백악관은 두 정상간 통화가 끝난 뒤 보도자료를 통해 "(이날) 대화는 러시아의 정당하지 못한 침공에 초점이 맞춰졌다"면서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위기에 대한 미국과 동맹의 입장을 설명했다"고 밝혔다.

고위 당국자는 별도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이 러시아를 지원할 경우 미국 뿐 아니라 전 세계 차원의 후과에 직면할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다"고도 했다.
 

[사진=AP(왼쪽)·신화 연합뉴스]


시 주석은 미국이 러시아와 대화할 것을 촉구했다. 시 주석은 이날 통화에서 "우크라이나 위기의 배후에 있는 문제를 해결하고,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쌍방의 안보 우려를 해결하기 위해" 미국과 미국이 주도하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도 러시아와 대화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중국 중앙TV(CCTV)가 보도했다.

시 주석은 이어 "각측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가 대화와 담판을 해서 결과를 내고 평화를 이끌어내는 것을 지지해야 한다"고도 말했다.

시 주석은 미국을 비롯한 서방의 대러 제재에 대해서도 우회적으로 반대입장을 내비쳤다.

CCTV에 따르면 시 주석은 "전방위적이고 무차별적인 제재로 고통받는 것은 역시 인민들"이라며 "더 심해지면 글로벌 무역·금융·에너지·식량·산업망·공급망 등에 심각한 위기가 발생해 가뜩이나 어려운 세계 경제에 설상가상이 되고, 돌이킬 수 없는 손실을 초래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다만 시 주석은 "우크라이나 위기는 우리가 보고 싶어하지 않은 것"이라며 "국가 관계는 전쟁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지경으로 가서는 안 되며, 국가 간의 대항은 누구의 이익에도 부합하지 않는다. 평화와 안보는 국제사회가 가장 중시해야 할 재산"이라고 말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간접적으로 비판했다.

두 정상은 이날 회담에서 대만 문제를 놓고도 신경전을 벌였다. 

시 주석은 "미국 일부 인사들이 대만 독립 세력에 잘못된 신호를 보내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며 "대만 문제가 잘못 처리되면 중미 관계에 파괴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CCTV는 전했다. 이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은 대만에 대한 미국의 정책은 변하지 않았으며 미국은 일방적인 현 상태의 변화에 반대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