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식 "근로시간 선택권 확대…직무·성과 중심 임금체계 도입"

发稿时间 2022-05-04 11:48
"산재 사망사고 막는데 역량 쏟을 것…획기적 감축 로드맵 마련"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선서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는 4일 "노사가 자율적으로 근로시간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직무·성과 중심 임금체계를 도입할 수 있게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이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에서 "일·생활 균형을 위해 유연근무 활성화 등 일하는 문화를 바꾸고 청년과 중장년 고용안정을 도모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노사 근로시간 선택권 확대'와 '직무·성과급제 도입'은 전날 공개된 윤석열 정부 국정과제에 포함됐다.

이 후보자는 "양질의 일자리 부족, 노동시장 이중구조, 양극화, 불공정 등 구조적 문제가 여전해 안타깝다"며 "국민·노사·국회와 소통하며 노동기본권을 보장하고 노동시장 활력을 높이는 과제를 균형 있게 추진하며 공정한 가치에 기반해 모두에게 일할 기회가 주어지도록 하는 것이 제 역할"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정하고 안전한 노사 상생의 노동시장을 만들고 일하고 싶은 사람 모두가 쉽게 일자리를 찾도록 뒷받침하겠다"고 덧붙였다.

구체적으로 "산업재해를 획기적으로 줄일 로드맵을 조속히 마련하고 일하다 다치거나 아파도 신속하고 건강하게 복귀하도록 지원을 강화하겠다"면서 "아르바이트 청년과 임금체납 근로자 등의 노동권 보호를 강화하고 부모들이 육아 걱정 없이 일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산업재해 예방 노력도 약속했다. 그는 "'죽거나 다치지 말고 건강하게 존중받으며 일하자'고 항상 입버릇처럼 얘기해온 만큼 산재 사망사고를 막는데 모든 역량을 쏟겠다"며 "기업의 안전보건관리체계 구축과 확산을 위한 산재예방 노력을 강화하고, 산재를 획기적으로 감축시킬 수 있는 로드맵도 조속히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