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6.1원 하락 출발..."美 물가 고점 인식에 달러 약세"

发稿时间 2022-05-30 09:31

미국 달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의 물가가 고점에 올랐다는 인식에 뉴욕증시가 살아나면서 달러가 약세를 보이고 있다.
 
30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6.1원 내린 1250.1원에 개장했다.
 
미국의 물가가 이미 정점에 있어 물가상승률이 앞으로 둔화될 것이란 전망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이는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향후 기준금리를 올릴 근거를 약화시킬 것으로 예상되면서 달러보다 위험자산으로 인식되는 주식에 자금이 몰려 환율이 하락했다.
 
실제로 지난 27일(현지시간)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75.77포인트(1.76%) 올랐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100.40포인트(2.47%) 상승했다.
 
김유미 키움증권 이코노미스트는 “달러는 미국 물가 고점 형성 인식 속에서 뉴욕증시 상승과 금융시장 내 위험회피성향이 완화되면서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이날도 원·달러 환율은 하락세를 지속해 1250원대 밑으로 떨어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김승혁 NH선물 이코노미스트는 “금일 환율은 인플레 피크아웃 가능성과 위안화 강세 속에 1250원 하락 시도를 전망한다”며 “다만 미국 메모리얼 데이로 인한 휴장으로 공격적 물량 유입은 제한되며 1250원 하단 지지력을 점검할 것”이라고 밝혔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