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총리, 부산 엑스포 유치 지원사격..."가난 딛고 물류·디지털 중심지 도약"

发稿时间 2022-06-20 20:47

한덕수 국무총리가 20일(현지시간) 파리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로버트 클라크 2027년 미국 미네소타 인정박람회 유치위원장과 접견하고 있다. [총리실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한덕수 국무총리가 20일(현지시간) 로버트 클라크 2027년 미국 미네소타 박람회 유치위원장과 만나 2030년 부산엑스포 유치 지원을 요청했다.

이날 접견에는 한덕수 총리,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박형준 부산시장이 참석했다.

총리실에 따르면 최 회장은 한국과 미국 기업부문의 협력을 소개했으며, 박 시장은 부산이 한국전쟁 당시 100만명의 피난민을 포용한 개방적인 도시임을 강조했다.

한 총리는 부산의 상징적인 의미와 가난을 딛고 디지털·물류의 중심지로 도약했다는 점을 어필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세계 최첨단 기술을 보유한 기업 대표들, 부산시 전체가 유치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점도 강조했다.

총리실에 따르면 이날 접견에서 클라크 위원장 등 미국 측은 지난 두바이 엑스포에서 한국인 안내자가 넓은 한국 전시장을 꼼꼼히 안내해주는 점을 감명 깊게 봤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총리실 관계자는 또 "한국인이 전시관을 제대로 잘 운영할 줄 안다는 실례를 봤다는 발언이 있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TOP